서울시, 전기차 보조금 하반기부터 1000만원으로 축소
서울시, 전기차 보조금 하반기부터 1000만원으로 축소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7.20 19:21
  • 수정 2021-07-21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하향 조정
“신차 출시로 수요 급증…불가피한 조치”
삼성전자, 포스코 등 국내 다수 기업에서 2030년까지 회사 차량을 모두 미래차로 바꾼다. 사진은 전기차를 충전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와 무관. ⓒ뉴시스·여성신문<br>
전기차를 충전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와 무관. ⓒ뉴시스·여성신문

서울시가 하반기부터 전기승용차 보조금을 12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200만원 축소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한정된 예산에서 보조금 단가를 조정하지 않을 경우 하반기 전기차 구매예정인 1만명의 50% 수준(4500명) 이상이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반기 생산을 앞둔 국산 전기차가 판매되지 못하는 상황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밝혔다.

시는 전기차 보조금을 축소하는 대신 취약계층에 대한 전기차 전환 지원을 강화했다. 기존 국가유공자·장애인·다자녀 가구에 대한 추가 보조금을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했다. 전기 화물차를 구매하는 차상위 이하 계층과 어린이 통학차량 구매자에 대해서는 별도 100만원을 추가 지급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전기차 보조금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2133-3641~4), 전기차 통합콜센터(☎1661-0970), 환경부 저공해 차 통합누리집(www.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선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하반기 전기차 보조금 축소는 다양한 신차 출시로 인한 급격한 수요증가 상황에서 전기차 구매자가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양해 바란다”면서 “서울시는 기존 보조금 위주의 정책에서 벗어나 충전 인프라를 대폭 확대하는 등 전기차 이용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