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경 후 호르몬 대체 요법, 치매 위험 감소와 연관"
"완경 후 호르몬 대체 요법, 치매 위험 감소와 연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1 12:00
  • 수정 2021-07-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splash
ⓒUnsplash

완경 후 호르몬 대체 요법(HRT)이 치매 위험 감소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시간 20일 미국 애리조나 대학 뇌 과학 혁신 센터 로베르토 브린톤 박사 연구팀은 "6년 이상 HRT를 받은 여성은 받지 않은 여성보다 치매 위험이 79%, 파킨슨병 등 다른 신경퇴행성 질환 위험이 77%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HRT를 1년 이상 계속한 완경 여성은 1년 미만에 그친 여성보다 알츠하이머 치매, 다른 형태의 치매, 그리고 파킨슨병 등 다른 신경퇴행성 질환 위험이 낮았다.

연구팀은 45세 이상 완경 여성 약 40만 명을 대상으로 평균 5년에 걸쳐 추적 연구를 진행했다.

전체적인 위험 감소는 65세 이상 노인에게서 가장 크게 나타났고 HRT의 유형, 투여 방법, 투여 기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스테로이드 호르몬 에스트라디올 또는 프로게스테론은 합성 호르몬보다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알약 형태의 호르몬은 신경퇴행성 질환 전체의 위험 감소, 피부를 통해 투여하는 HRT는 치매 위험 감소와 연관이 컸다.

연구팀은 "HRT와 치매 위험 감소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는 증거는 될 수 없다"면서도 "치매의 새로운 치료법을 시사하는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HRT는 완경과 함께 여성 호르몬이 끊어지면서 겪게 되는 갱년기 장애를 해소하기 위해 여성 호르몬제제를 투여하는 것이다.

HRT에는 주로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틴이 혼합된 경구용 호르몬제제가 사용된다.

에스트로겐만 투여하면 자궁암 위험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HRT는 유방암 위험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단기 투여하도록 권장되고 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알츠하이머병 협회 학술지 '알츠하이머병과 치매' 최신호에 발표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