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장모, 전 동업자 정대택 '명예훼손・무고' 혐의 고소
윤석열 장모, 전 동업자 정대택 '명예훼손・무고' 혐의 고소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1 17:09
  • 수정 2021-07-2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가 과거 동업자 정대택 씨를 명예훼손·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최 씨 측은 21일 입장문을 내고 이번 고소에 대해 "지난 14년간 총 11번의 유죄 판결에서 확정된 정 씨의 허위 주장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 씨는 정 씨와 지난 2003년 서울 송파구의 스포츠센터 인수 과정에서 얻은 투자수익금 53억원의 분배를 두고 민·형사 소송을 벌였다.

최 씨는 해당 약정이 강요에 의한 것이라며 정 씨를 고소했고, 정 씨는 2006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됐다.

최 씨 측은 "정 씨는 2019년부터 최 씨와 그 가족들을 끌어들여 언론과 유튜브를 통해 악의적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정 씨가 2003년 자기 돈 한 푼 없이 최 씨를 이용해 한 몫을 챙기려다 실패하자 지난 18년간 온갖 거짓말로 최 씨를 괴롭힌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