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제 MBC 사장 “올림픽 정신 훼손하는 방송했다” 고개 숙여 [전문]
박성제 MBC 사장 “올림픽 정신 훼손하는 방송했다” 고개 숙여 [전문]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7.26 17:36
  • 수정 2021-07-2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에서 올림픽 방송사고에 대한 사과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MBC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에서 올림픽 방송사고에 대한 사과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MBC

박성제 MBC 사장이 2020 도쿄올림픽 중계 과정에서 논란이 될 만한 장면을 방송한 것과 관련해 직접 고개를 숙였다.

박 사장은 26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개회식 중계 방송과 축구 중계 방송과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박 사장은 “23일 밤 중계 도중 각국 소개 과정에서 일부 국가와 관련해 부적절한 화면과 자막이 방송됐다”며 “25일 축구 중계 중 상대국 선수를 존중하지 않는 경솔한 자막이 방송을 탔다. 신중하지 못한 방송으로 상처 입은 해당 국가 국민과 실망한 시청자에게 콘텐츠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면서 머리를 숙였다.

그러면서 “지난 주말은 MBC 사장 취임 후 가장 고통스럽고 참담한 시간이었다”며 “1차 경위를 파악하니 기본적인 규범 인식과 검수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철저하게 원인 파악하고 책임을 묻겠다”며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MBC는 지난 23일 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하자 그래픽에 체르노빌 원전사고 사진을 삽입했다. 아이티를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을, 엘살바도르 소개 때는 비트코인을 언급하는 등 부적절한 설명을 덧붙였다.

아프가니스탄을 소개하며 마약 원료로 쓰이는 양귀비 운반 사진을 썼고, 도미니카공화국 그래픽엔 금지 약물 사용으로 물의를 빚은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 선수의 사진을 사용했다. 루마니아 선수단이 입장할 때에는 영화 ‘드라큘라’의 이미지를 사용했다.

마셜제도를 소개하면서는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고 했고 이탈리아에는 피자, 노르웨이는 연어 사진을 쓰는 등 무성의한 표현으로 결례를 범했다. 이로 인해 ‘한국은 인종차별이 심한 국가’라는 해외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는 등 국제적 비판이 일었다.

지난 25일에는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루마니아 간 경기를 중계하면서 자책골을 기록한 상대 팀의 마리우스 마린 선수를 겨냥해 “고마워요 마린”이라고 쓴 자막을 화면 상단에 노출했다.

다음은 박성제 MBC 사장 입장 전문

저희 MBC는 전세계적인 코로나 재난 상황에서 지구인의 우정과 연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습니다.

지난 23일 밤, 올림픽 개회식 중계 도중 각국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일부 국가와 관련해 대단히 부적절한 화면과 자막이 방송됐습니다.

또, 25일에는 축구 중계를 하면서 상대국 선수를 존중하지 않은 경솔한 자막이 전파를 탔습니다.

신중하지 못한 방송, 참가국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방송에 대해 마음에 상처를 입은 해당 국가 국민들과 실망하신 시청자 여러분께MBC 콘텐츠의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지난 주말은, 제가 MBC 사장에 취임한 이후 가장 고통스럽고 참담한 시간이었습니다.

급하게 1차 경위를 파악해보니 특정 몇몇 제작진을 징계하는 것에서 그칠 수 없는, 기본적인 규범 인식과 콘텐츠 검수 시스템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철저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책임도 반드시 묻겠습니다.

대대적인 쇄신 작업에도 나서겠습니다.

방송강령과 사규, 내부 심의규정을 한층 강화하고, 윤리위원회, 콘텐츠 적정성 심사 시스템을 만들어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특히, 스포츠뿐 아니라 모든 콘텐츠를 제작할 때 인류 보편적 가치와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고, 인권과 성평등 인식을 중요시하는 제작 규범이 체화될 수 있도록 전사적인 의식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동안 저희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 적자 해소를 위해 애써왔지만,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모든 것이 물거품이라는 걸 잘 알고 있습니다.

뼈를 깎는 노력으로 공영방송의 공적 책무를 다하고, 시청자들의 신뢰를 반드시 회복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