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 경신…기업 실적 기대감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 경신…기업 실적 기대감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7 07:58
  • 수정 2021-07-27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AP/뉴시스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상승 마감했다.

현지시간 26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보다 0.24% 뛴 35,144.31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0.24% 오른 4422.30에 장을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0.03% 상승해 14,840.71이었다.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주가는 차익실현 압박과 중국 증시 하락에 따른 투자 심리 악화로 개장 초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투자자들이 점차 미국 기업들의 실적으로 관심을 옮겨가면서 지수는 상승 반전에 성공했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는 이날 실적 발표를 앞두고 2.2% 뛰었다.

장 마감 후 테슬라는 2분기 순이익이 11억4000만 달러(약 1조 3200억 원)라고 발표했다.

분기로는 사상 처음 10억달러 돌파다.

전체 자동차 매출은 102억1000만 달러였다.

시간 외 거래에서 테슬라 주가는 약 1% 상승했다.

이외에도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 애플, 아마존 등 주요 기업들의 실적이 이번주에 발표될 예정이다.

업종별로 에너지 관련주가 2% 오르며 상승을 주도했고, 자재와 임의소비재 관련주도 0.8%, 0.7%가량 상승했다.

헬스와 산업 관련주는 약세를 보였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분기 실적이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주가가 지지를 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시장은 27일부터 이틀 간 열리는 연준의 회의에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통화정책 기조에 대한 성명을 발표할 전망이다.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논의가 진전될지에 대해 시장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