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작품] 유인수 작 ‘파괴된 우상’
[이 작품] 유인수 작 ‘파괴된 우상’
  • 박성희 전문위원 / W경제연구소 대표
  • 승인 2021.08.14 12:55
  • 수정 2021-08-14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0×130cm(120호), 캔버스에 아크릴, 2020년 ⓒ유인수
190×130cm(120호), 캔버스에 아크릴, 2020년 ⓒ유인수

<작가의 말>

내 작품은 도시의 일상적 이미지와 그 속에 담긴 인간 내면의 모습을 다룬다. 물질문명의 발달로 인간의 외형적 자유는 다양해지고 늘어났지만, 내면의 세계는 늘 불안하기만 하다. 겉으로 보이는 도시문화 또한 발전을 거듭했지만, 그 이면엔 그것을 따라가기에 너무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는 사람들이 있다.

멀리서 보는 도시의 풍경은 외형 상 화려하고 아름답게 보인다. 그러나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왠지 모르게 초조하고 심리적 갈등은 계속된다. 어디서 뭘 하든 너나 할 것 없이 마음 한 구석이 텅 빈 듯 허전하기만 하다. 쉴 틈 없이 움직여야 하는 도시의 삶 속에서 우리의 인성은 자칫 쉽게 무너지고 파괴될 지도 모른다.

그러나 긍정과 부정이 계속되는 삶 속에서도 생명력은 영원히 지속될 것이다. 도시에 존재하는 수많은 가설과 미래를 알 수 없는 모호함이 우리를 불안하게 하지만 우리는 예술을 통해 그 불안과 외로움을 극복해 나간다. 나는 작품을 통해 건물과 자연이 다양하게 혼재된 도시의 불빛과 어둠 속에서 스스로를 지켜 나가려 애쓰는 사람들의 내면을 서정적으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유인수 작가
ⓒ유인수 작가

<약력>

1973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동대학원 졸업
1987 프랑스 디죵 국립미술학교 수학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
상명대학교 예체능대학 교수, 학장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동창회장
현재, 상명대학교 명예교수

 

<전시회>

1983 상파울루비엔날레 출품
1992 카뉴국제회화제 출품
2021 세종화랑 등 개인전과 단체전 20회

 

<작품 소장>

서울시립미술관
신세계백화점
갤러리 UHM
상명대학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