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식 “해군, 중사 성폭력 7월에 이미 인지”…해군 “사실 아냐”
강대식 “해군, 중사 성폭력 7월에 이미 인지”…해군 “사실 아냐”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8.20 18:25
  • 수정 2021-08-2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과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욱 국방부 장관과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성폭력 피해 해군 중사 사망 사건과 관련 당초 8월9일에 사건을 공식 접수했다던 해군 설명과 달리 해군 2함대사령부가 지난 7월 사건을 인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해군은 부인했다.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내가 수집한 정보와 해군의 발표 내용이 다르다”며 “성고충상담관이 7월쯤 도서지역 순회 상담을 했을 때 강제추행 사건을 인지하고 상부에 보고했다는 정보를 군 관계자들로부터 입수했다”고 밝혔다.

해군은 지난 7일 피해자가 부대 지휘관과의 면담 과정에서 지난 5월 27일 당한 성추행 피해 사실을 이야기했고, 이틀 뒤인 9일 사건이 군사경찰에 공식 접수됐다고 밝혔었다.

앞서 해군에 따르면 A중사는 사건 발생 직후에도 상관에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정식 신고는 하지 않다가 8월7일 부대장과의 면담에서 피해 사실을 재차 알렸다. 군사경찰은 8월9일 “A중사가 도서지역 부대에서 근무하던 지난 5월27일 민간 음식점에서 선임 B상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었다. A 중사는 8월12일 극단 선택을 했다.

이같은 주장에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제가 확인한 바로는 7월에는 상담이 이뤄지지 않았고, 앞서 6월 유선 상담에서도 성추행 피해를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