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된 삶...스크린 빛낸 패럴림픽 영웅들
영화가 된 삶...스크린 빛낸 패럴림픽 영웅들
  • 최예리 인턴기자
  • 승인 2021.09.03 00:03
  • 수정 2021-09-03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TT 뭐 볼까?] 2020 도쿄 패럴림픽 특집

2020 도쿄 패럴림픽이 한창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불사조, 비상하다(2020)’, 열악한 환경에서도 2018 평창 패럴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한국 파라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이야기 ‘우리는 썰매를 탄다’까지, 영화가 된 장애인 스포츠 선수들을 만나보자.

불사조, 비상하다. (2020) [넷플릭스]

영화 ‘불사조, 비상하다’ 스틸컷 ⓒ넷플릭스

감독: 이언 보노트, 피터 에테드귀 / 출연: 비어트리스 마리아 비오, 엘리 콜 등

영국/ 다큐멘터리/105분/15세 관람가

다큐멘터리 ‘불사조, 비상하다’에는 이탈리아의 패럴림픽 펜싱 대표팀의 비어트리스 마리아 비오(24) 선수가 등장한다. 비오 선수는 11살에 뇌수막염을 앓고 양 팔꿈치와 무릎 아래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았다, 의수와 의족, 휠체어와 함께 펜싱을 이어나가 2016 리오 패럴림픽, 2020 도쿄 패럴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 외에도 한쪽 다리가 없는 수영선수, 양팔이 없는 양궁 선수 등 여러 선수의 치열한 스포츠 도전을 만나볼 수 있다.

영화 ‘불사조, 비상하다’ 스틸컷 ⓒ넷플릭스

글러브 (2011) [넷플릭스·왓챠]

영화 ‘글러브’ 스틸컷 ⓒCJ 엔터테인먼트

감독: 강우석 / 출연: 정재영, 유선 등

한국/ 드라마/144분/전체 관람가

영화 ‘글러브’는 농인 고교생들의 야구 이야기를 다룬다. 국내 특수학교인 ‘충주 성심학교’ 야구부가 모티브다. 장애인 선수를 위한 야구 대회가 없어 비장애인과 겨뤄야 했다. 모두가 안 된다고 했지만, 이들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고 경기에 임했다. 경쟁해서 성과를 내는 데 급급하기보다는 야구를 하는 행위 그 자체에서 행복을 느꼈다. 야구부 학생을 연기한 이혜성, 이현우 등 조연 배우들이 극 중에서 수어를 사용하며 실감 나는 연기를 보여줬다.

영화 ‘글러브’ 스틸컷 ⓒCJ 엔터테인먼트

말아톤 (2005) [왓챠·웨이브]

영화 ‘말아톤’ 스틸컷 ⓒ쇼박스

감독: 정윤철 / 출연: 조승우, 김미숙 등

한국/ 드라마/115분/전체 관람가

“초원이 다리는 백만 불짜리 다리” 인상 깊은 대사로 화제를 모은 영화 ‘말아톤’은 실존 인물 배형진씨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자폐증이 있는 배씨는 19세의 나이로 춘천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고 성공적으로 완주해 서브쓰리(sub3·3시간 이내에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하는 것)를 달성했다. 배우 조승우가 주인공 초원 역을 맡아 열연해 호평을 받았다.

영화 ‘말아톤’ 스틸컷 ⓒ쇼박스

우리는 썰매를 탄다 (2018) [왓챠]

영화 ‘우리는 썰매를 탄다’ 스틸컷

감독: 김경만/ 출연: 정승환, 한민수, 유만균, 이종경, 박상현 등

한국/ 다큐멘터리/70분/전체 관람가

다큐멘터리 ‘우리는 썰매를 탄다’는 2018 평창 패럴림픽을 기념해 개봉한 영화다. ‘파라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스케이트 대신 썰매를 타고 경기를 치르는 아이스하키 종목이다. 선수들은 열악한 훈련 환경 속에서도 2012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최초 은메달을 획득했다. 2018 평창 패럴림픽에서도 동메달을 목에 걸어 한국 아이스하키의 위상을 높였다.

영화 ‘우리는 썰매를 탄다’ 스틸컷

땡큐, 대디 (2014) [왓챠]

영화 ‘땡큐, 대디’ 스틸컷 ⓒ영화사 빅

감독: 닐스 타베니어/ 출연: 자크 검블린, 파비앙 에로 등

벨기에·프랑스/ 드라마/89분/전체 관람가

영화 '땡큐, 대디'는 전신마비가 있는 아들과 그의 곁에서 함께 하는 아버지가 철인 3종 경기에 출전하는 이야기다. 미국의 ‘팀 호이트’ 부자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아버지 딕 호이트는 약 40년간 쉬지 않고 아들의 휠체어를 밀었다. 이들은 1000회가 넘는 경기에 참여했다. 특히 보스턴 마라톤에 매년 출전하면서 이 대회의 상징이 됐다. 극 중 아들인 줄리안 엠브라드 역에는 실제 뇌성마비가 있는 배우 파비앙 에로가 캐스팅돼 눈길을 끌었다.

영화 ‘땡큐, 대디’ 스틸컷 ⓒ영화사 빅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