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출근 시 접종 증명서 '그린패스' 의무화
이탈리아, 출근 시 접종 증명서 '그린패스' 의무화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17 17:42
  • 수정 2021-09-1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패스 미 소지자, 정직·급여 중단
이탈리아 로마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여권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이탈리아 로마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그린패스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이탈리아가 모든 노동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을 증명할 수 있는 ‘그린패스’ 소지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영국의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의회는 16일(현지시각) 공공과 민간 부문 모든 종사자에게 그린패스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은 10월 15일부터 시행된다.

그린패스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거나 검사를 통해 음성이 나온 사람,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 등에게 발급하는 증명서다. 

이는 유럽에서 처음이며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조치라고 BBC는 보도했다.

법안은 그린패스 소지를 거부하는 노동자에 대해 정직처분을 내릴수 있으며 5일 후에 급여도 중단시킬수 있도록 했다.

그린패스 없이 기차역이나 식장, 영화관, 수영장 등 업장을 드나들면 최대 1500유로(약 207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탈리아는 이미 이달부터 교사와 다른 공공 부문 근로자에게 그린패스를 의무화했다. 의료 부문 종사자에게는 지난 4월부터 백신 접종을 요구했다. 

로베르토 스페란자 보건부 장관은 "새로운 조치가 안전을 개선하고 예방접종 캠페인을 더욱 강력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국가는 인도네시아, 미크로네시아연방공화국 등이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