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대상자 90% 수령... 9조7000억원 지급
국민지원금 대상자 90% 수령... 9조7000억원 지급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18 12:31
  • 수정 2021-09-18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의신청 30만건 육박
온라인 신청만 가능했던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15일부터 카드사 콜센터와 자동응답시스템(ARS)으로도 가능해진다.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가능 매장임을 알리는 표지판이 설치돼 있다. ⓒ뉴시스
자료사진 ⓒ뉴시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2주간 지급 대상자의 90%가 국민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지원금 이의신청 건수는 30만건에 육박했다.

1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2주 동안 국민지원금을 신청한 사람은 3891만4천 명, 누적 지급액은 9조7286억원이다. 이는 전 국민의 75.3%,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자(잠정) 4326만명의 90%에 해당한다다.

신용·체크카드 신청·지급 개시 후 12일간 예산 집행 비율은 88.7%였다. 

네이버 앱·카카오톡·토스·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국민비서로 사전알림을 받은 인원은 1271만 여명에 이른다.

전체의 76.2%인 2964만 명이 신용·체크카드로 지급 받았으며 614만 명(15.8%)은 지역사랑상품권, 313만4000명(8.1%)은 선불카드로 각각 받아갔다.

17개 시·도별로는 경기가 989만6000명, 2조474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645만4000명(1조6135억원), 인천은 237만4000명(5936억원 등이었다. 수도권이 1872만4000명으로 전체의 48.1%를 차지했다.

오프라인 신청이 지난 17일 요일제가 해제됨에 따라 온라인과 마찬가지로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온·오프라인 신청 마감일은 10월29일이다.

국민지원금은 연말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국가와 지자체로 환수된다.

지난 17일 오후 6시 기준 국민지원금 이의신청은 총 29만7730건 접수됐다.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온라인)로 17만8620건, 읍·면·동 주민센터(오프라인)로 11만9110건이 각각 접수됐다.

이의신청 사유로는 '건강보험료 조정이 가장 많았고 이어 가구 구성 변경, 해외체류 후 귀국, 고액자산가 기준 등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