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 차 농부의 ‘농사 쓰레기’ 줄이는 법
25년 차 농부의 ‘농사 쓰레기’ 줄이는 법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9.20 08:03
  • 수정 2021-09-20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로 웨이스트 가드닝
『제로 웨이스트 가드닝』(벤 래스킨/ 허원 옮김/ 브.레드/ 1만8000원) ⓒ브.레드

모종 심기부터 수확, 조리까지 농사의 모든 과정에서 쓰레기를 최소화하는 법을 담은 책이다. 25년 차 농부이자 환경 비영리단체 ‘소일 어소시에이션’에서 활동한 저자가 그간의 경험을 책에 녹였다. 발아하지 못한 씨앗을 줄이는 법, 철 지난 식물로 친환경 퇴비를 만드는 법을 소개한다. 채소 종류별 효율적인 보관법과 맛있는 레시피까지 전한다. 예컨대 콩은 냉동하고, 케일로는 칩을 만든다. 잎이 난 당근은 수프에 넣으면 된다. 64가지 품종을 소개하며 얼마나 심어야 잉여 농산물을 줄일 수 있는지도 알려준다.

벤 래스킨/ 허원 옮김/ 브.레드/ 1만8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