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에서 무차별 화살 공격... 5명 사망 2명 부상
노르웨이에서 무차별 화살 공격... 5명 사망 2명 부상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14 11:05
  • 수정 2021-10-1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경찰, 테러행위 여부 조사
노르웨이의 소도시 콩스베르크에서 한 남성의 무차별 화살공격으로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고 BBC가 보도했다. ⓒBBC 홈페이지 갈무리
노르웨이의 소도시 콩스베르크에서 한 남성의 무차별 화살공격으로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고 BBC가 보도했다. ⓒBBC 홈페이지 갈무리

노르웨이에서 한 남성의 무차별 화살공격으로 5명이 죽고 2명이 다쳤다고 BBC가 보도했다.

13일(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노르웨이 수도 남서쪽에 있는 콩스베르크 마을에서 오후 6시 13분쯤 화살통과 화살로 무장한 한 남성이 경찰을 포함한 주민들을 공격했다.

BBC는 이 남성의 공격으로 5명이 숨지고 두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현지 경찰은 아직 정확한 피해사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용의자는 콩스버그 서쪽의 쿠프 엑스트라 슈퍼마켓 안에서 공격을 시작했으며 부상자 중 한 명은 당시 가게에서 쇼핑하던 비번 경찰관이 포함됐다.

콩스베르그는 인구 2만8000명이 사는 소도시 이다. 

이 남성은 이후 슈퍼마켓을 벗어나 여러곳을 돌며 무차별 공격을 가했으며 현지 시각으로 오후 6시50분 쯤 경찰에 맞서 화살공격을 하는 등 저항하다 붙잡혔다.

한 목격자는 현지 TV2에 "어깨에 화살통을 차고 손에 활을 들고 길모퉁이에 서 있는 남자를 목격했다. 화살공격이 시작되자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뛰었으며 그들 중 한 여성은 아이의 손을 잡고 있었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드라멘 마을의 경찰서로 연행됐으며 경찰은 범행경위와 함께 테러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오이빈드 아스 현지 경찰서장은 "용의자가 붙잡혔으며 혼자 행동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는 "끔찍하다.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이해하지만, 경찰이 이제 통제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