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돌봄 노동자 임금교섭 결렬..총파업 우려
급식·돌봄 노동자 임금교섭 결렬..총파업 우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16 13:19
  • 수정 2021-10-1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9시간 넘는 마라톤 교섭 결렬
노조 기본급 9% 인상..사측 1% 인상으로 맞서
“정규직과 차별하지 말라”학교비정규직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등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총파업 집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차별해소 및 처우개선 등을 촉구하고 있다. / 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급식조리사, 돌봄 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가 소속된 교육공무직의 임금 교섭이 무산되면서 총파업 우려가 커지고 있다.

16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시부터 시작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와 시도교육청의 임금 교섭이 9시간 넘는 마라톤협상에도 불구하고 합의를 이루지 못한 채 끝났다.

학비연대는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조, 전국민주일반노조 등 3개 노조가 교섭 창구 단일화를 위해 연대한 단체다. 현재 약 10만명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학비연대에 소속된 것으로 추정된다.

학비연대 노조와 시도교육청 측은 지난 8월부터 두 달여 간 임금 교섭을 벌여왔다. 

노측은 ▲기본급 9% 인상 ▲근속 수당 인상 및 지급 대상 확대 ▲명절휴가비·정기상여금 등 복리후생비용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교육 당국은 ▲기본급 1.12%(2만1천원) 인상 ▲근속 수당 1천원 인상 ▲맞춤형 복지비 하한액 5만원 인상 등으로 맞서고 있어 의견차이가 큰 상태다.

노조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처우 개선은 단순 비용 문제를 넘어 교육 서비스의 질과 연관된 만큼 임금 인상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인 반면 교육 당국은 임금 9% 인상은 무리라는 입장이다. 

학비연대는 지난 12일 전국 조합원 투표 결과 83.7%의 찬성률로 총파업을 결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