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의 대구퀴어퍼레이드...6일 대면 개최
2년 만의 대구퀴어퍼레이드...6일 대면 개최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11.04 17:15
  • 수정 2021-11-0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회 대구퀴어문화축제 6일 개막
대구 도심서 2년 만에 대면 개최
2019년 6월 29일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이날 대구 중구 중앙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일대에서 참가자들이 무대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019년 6월 29일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이날 대구 중구 중앙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일대에서 참가자들이 무대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제13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오는 6일 대구광역시 중구 대중교통전용지구(동성로 일대)에서 열린다. 코로나19로 2020년에는 온라인 개최했지만, 올해는 무지갯빛 행진을 재개한다.

대구·경북 지역 시민 사회단체 44곳이 모인 대구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3일 대구 동성로 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잠시 멈췄던 퍼레이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 축제 슬로건은 ‘Parade AGAIN, PRIDE AGAIN!’이다. 조직위는 “성 소수자에 대한 반대를 넘어 삶의 현장, 사회에 존재하는 모든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담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올해 변희수 육군 하사가 세상을 떠나고, 차별금지법 제정도 더딘 현실을 지적하기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성소수자 인권을 높이기 위해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조직위는 10월31일까지 참가 신청자만 축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고, 당일 참가자를 49명씩 여러 집단으로 나눠 각각 다른 장소에서 축제를 열 예정이다. 무대 행사도 축소하고, 의료지원 부스를 설치해 돌발 상황에 대비하기로 했다. 축제 참가자들은 대구 도심 3.6㎞ 구간을 따라 행진할 예정이다.

대구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가 3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백화점 앞에서 축제 개최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대구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가 3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백화점 앞에서 축제 개최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