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10개 나라와 요소수 수입 협의 중"
홍남기 "10개 나라와 요소수 수입 협의 중"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08 13:55
  • 수정 2021-11-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아프게 반성하겠다" 사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공동취재사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공동취재사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10여 개 나라에서 요소수 수입 협의가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2년도 예산안 종합정책질의'에서 '호주에서 수송기를 통해 2만ℓ 수급하기로 했는데 이외에 국민들께 희망을 드릴 추가적인 소식은 없느냐'는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홍 부총리는 "10여 개 나라에서 그와 같은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특정 국가 이름을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요소수는 경유 차량에서 나오는 발암물질인 질소산화물을 물과 질소로 바꾸는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에 들어간다. SCR이 장착된 디젤 차량은 요소수가 떨어지면 시동이 걸리지 않고, 운행 중 요소수가 고갈되면 운행이 정지될 수도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요소수 대응이 너무 늦었다는 오 의원의 지적에 "아프게 반성하겠다"며 "초기에 적극성을 띠고 했더라면 상황이 더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지 않았겠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우리가 전략물자로 관리하고 비축한 거 외에 사회 곳곳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 품목이 80여 개 된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파악하고 있다"며 "자원 안보에 관한 인식을 새롭게 하고 대비해 국가 전체가 상황을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