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사장
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사장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28 09:07
  • 수정 2021-11-28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편함에 전단 넣었다는 이유로 갑질
논란 커지자 사과 "정말 죄송하다"
ⓒ유튜브 구제역 영상 갈무리
ⓒ유튜브 구제역 영상 갈무리

서울 서대문구 대학가의 한 남성 미용실 사장이 전단지를 배포 아르바이트를 하는 70대 여성을 무릎 꿇리고 빌게 한 영상이 확산되자, 27일 뒤늦게 사과했다. 

유튜버 구제역은 지난 14일 '갑질 미용실 사장이 70대 할머님을 무릎 꿇린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사진에는 패딩  점퍼를 입은 한 여성이 미용실 내부에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으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곁에는 경찰 두 명이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

27일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서울 서대문구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A씨는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70대 여성에게 항의하다가 경찰에 신고했다.

영상을 공개한 유튜버에 따르면, 전단지 배포 아르바이트를 하던 70대 여성 B씨가 미용실 우편함에 전단을 한 장 넣은 것을 본 미용실 사장 A씨는 해당 홍보업체에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 홍보업체는 A씨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A씨는 전단지를 넣은 B씨가 직접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홍보업체 사장은 B씨에게 어쩔 수 없이 A씨에게 사과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때 A씨는 B씨에게 ‘무릎을 꿇고 빌라’고 요구했다. B씨가 이를 거절하자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을 본 B씨는 결국 무릎을 꿇었다.

유튜버는 A씨는 할머니가 무릎을 꿇고 자신에게 사과하는 모습을 찍어 전단을 배포한 업체 측에 보내고 ‘사과받았다’는 문자까지 보냈다고 말했다. 

영상이 확산되고 논라이 커지자, 미용실 사장 A씨는 27일 자신의 블로그에 ‘전단지 어머니 관련 사과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잘못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분노를 사게 해서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피해 당사자인) 어머니께서도 정말 잠도 못 주무실 정도로 화가 나셨다”며 “(제가) 찾아뵙고 ‘두 번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 ‘정말 제가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그는 또 “제 행동이 대한민국에서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기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제 잘못된 행동을 인정하고 반성하겠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