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립병원 총동원...병상 1411개 추가 확보"
오세훈 "시립병원 총동원...병상 1411개 추가 확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2.02 13:14
  • 수정 2021-12-02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연일 최고치 경신
"거리두기 강화는 최후 수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병상확보 등 코로나19 관련 대책 발표를 하고 있다. 서울시는 급증하는 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하기 위해 6곳의 시립병원을 총동원하고 잠실 주경기장 등 4개 권역에 서울시가 운영하는 코로나19 검사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뉴시스·여성신문
오세훈 서울시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병상확보 등 코로나19 관련 대책 발표를 하고 있다. 서울시는 급증하는 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하기 위해 6곳의 시립병원을 총동원하고 잠실 주경기장 등 4개 권역에 서울시가 운영하는 코로나19 검사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감염병 대응에 서울시립병원을 총동원해 코로나19 전담병상을 1400여개 추가 확보한다. 

재택치료자가 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는 코로나 외래진료센터를 운영하고, 서울 4개 권역에 거점형 코로나19 검사소도 설치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대책’ 기자설명회에서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다”면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책을 발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1일 오후 8시 기준 서울의 중증환자 병상가동률은 90.1%로 처음으로 90%를 넘어섰다. 코로나19 확진자도 전날 하루 2268명 발생하며 역대 최다 기록을 또 다시 갈아치웠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16일 1436명, 23일 1734명, 24일 1760명, 26일 1888명, 30일 2222명으로 지난달에만 다섯 차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또 지난달 13일부터 전날까지 19일 연속 요일별 최다 기록 경신도 이어가는 등 갈수록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

서울시는 병상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재 운영 중인 코로나19 전담 병상을 2688개에서 1411개를 추가 확보해 4099개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100% 운영 중인 4개의 시립병원에 더해 서울의료원, 서울보라매병원까지도 단계적 절차를 거쳐 감염병 대응에 사용한다.

시립병원은 우선적으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집중하는 병원으로 운영한다. 이를 통해 중증도 별로 병상을 현재 1036개에서 이달 말까지 193개를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민간병원과의 협력도 속도를 내 1218개 병상을 추가 확보한다.

오 시장은 “행정명령을 통해 513개 병상을 차질 없이 확보 중이며 여기에 더해 의료기관의 자발적 참여로 감염병전담요양병원 등 자체 705병상이 가동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그간 병상이 없어 치료에 걱정이 컸던 임신부 환자들도 입원할 수 있도록 ‘모성 전문병상’을 지정해 4개 병원 9개 병상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정부와 거리두기 강화에 대해 논의하고 있으나 최후의 수단으로 당장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는 ‘거점 생활치료센터’도 운영한다. 병원입원 대상자 중 건강상태는 양호하지만 고령, 만성질환 등으로 일반 생활치료센터로 배정하기 어려운 환자들을 위해 서울에 있는 8개 생활치료센터를 모두 거점 생활치료센터로 전환한다.

12월 중 대학기숙사 1곳을 52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로 추가 개소하는 한편 호텔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오 시장은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