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2년 만에 정의당 복당 선언 “심상정으로 간다”
진중권, 2년 만에 정의당 복당 선언 “심상정으로 간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1.21 09:58
  • 수정 2022-01-2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여성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여성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1일 정의당 의사를 밝혔다.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한 정의당 대처에 반발해 탈당한 이후 2년여 만이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의 기사를 올리며 “저는 심상정으로 간다. 정의당에 다시 입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보의 재구성을 위해 젊은 정치인들을 뒤에서 돕는 일들을 찾아보겠다”고 썼다.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 전 교수가 공유한 기사는 심 후보가 지난 20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정의당은 페미니즘 정당”이라며 “정의당의 페미는 여성과 성소수자 그리고 모든 시민이 존중받도록 하는 것”이라고 발언했다는 내용이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지난 2019년 11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에 정의당이 찬성한 것에 반발해 탈당계를 제출하고 당을 떠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