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세계에 알린 파울 슈나이스 목사 별세
5·18 민주화운동 세계에 알린 파울 슈나이스 목사 별세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2.11 13:22
  • 수정 2022-02-1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당시 위르겐 힌츠펜터 기자에게 취재 요청
5.18 민주화운동을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했던 파울 슈나이스 목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제공
5·18 민주화운동을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했던 파울 슈나이스 목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제공

5·18 민주화운동을 비롯한 1970~80년대 한국의 민주화운동을 해외에 알리고 지원했던 파울 슈나이스(Paul Heinrich Schneiss, 독일 바덴시기독교교회) 목사가 별세했다. 향년 89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슈나이스 목사사 우리시각으로 11일 새벽 독일에서 별세했다고 알렸다.

슈나이스 목사는 1975년부터 1984년까지 독일 동아시아선교회 일본 파송 선교사로 일하며 유신 독재와 군부 정권에 저항하는 한국의 민주화운동을 외국에 알리고 지원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1974년 민청학련사건과 1976년 3·1 민주구국선언 관련 재판을 빠짐없이 참관해 당시 피해자들에게 용기를 주는 한편 재판부에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1975년에는 일본 월간지 '세카이'에 칼럼 '한국으로부터의 통신'이 연재될 수 있도록 한국과 일본을 왕래하며 칼럼니스트에게 관련 자료를 전달, 군부독재의 인권 탄압 실상을 해외에 알리는 데 일조했다.

1978년 12월 박정희 정권에 의해 입국 금지된 뒤에는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던 일본인 부인 기요코 여사를 통해 5·18 민주화운동 상황을 파악한 뒤 독일 언론의 취재를 요청했다.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때는 독일 NDR방송 도쿄지국을 찾아가 위르겐 힌츠피터 기자에게 광주 취재를 요청했고 그 결과 5·18 민주화운동 영상은 세계로 알려질 수 있었다. 이는 영화 '택시운전사'의 소재가 되기도 했다.

슈나이스 목사와 가족들은 200여 차례 한국을 오가며 광주의 진실을 알리기 위한 자료 수집과 저서 활동도 했다.

이후 한국정부에 모든 자료를 기증한 슈나이스 목사는 공로를 인정받아 부인과 함께 광주 오월어머니집으로부터 2011년 오월어머니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5·18기념재단으로부터 공로상을, 정부로부터 '민주주의 발전 유공' 부문 국민포장을 받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