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재단, 시민 생활문화활동 지원 강화
대구문화재단, 시민 생활문화활동 지원 강화
  • 대구=권은주 기자
  • 승인 2022.03.17 18:45
  • 수정 2022-03-17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문화재단(대표 이승익)은 3월부터 대구생활문화센터(이하 센터) 대관 운영을 시작한다.

센터는 광역 최대의 규모로 공연장·전시실·연습실 등 17개 공간을 보유하고 있으며, 5월부터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배우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이 상시 운영될 예정이다.

생활문화동호인들의 음악, 미술, 무용, 문학 등 다양한 커리큘럼으로 체험형 강좌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전문예술인이 생활문화동호회의 집중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프로그램 ‘생동클래스’도 운영한다.

또한 시민들이 참여하고 만들어가는 생활문화 기획프로그램 ‘생동데이’를 통해 전시와 공연을 직접 기획하고 참여 할 수 있는 기회도 갖고며, 공연, 전시 분야 동호인들이 기량을 펼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시민갤러리 ⓒ대구문화재단
생활문화동호인들이 참여한 시민갤러리. ⓒ대구문화재단

‘시민갤러리’ 사업을 시작으로 공연 분야 동호인들을 위한 ‘생동버스킹’, 사회공헌프로그램인 ‘생동이음’까지 전 장르에 걸친 생활문화 활동 기회를 넓힐 수 있도록 재단에서 적극 지원 할 계획이다.

굳이 센터를 찾아오지 않아도 내가 사는 동네 곳곳까지 찾아가는 생활문화 프로그램도 있다. 지역의 사회적·문화적 이슈를 중심으로 특색 있는 공간과 단체를 지원하는 ‘우리동네 생활문화공간’, ‘우리동네 소확행’으로 이 프로그램들은 생활문화 활동 범위를 확대하여 시민들의 생활문화 참여에 중점을 맞추어 구성되었다.

생활문화 축제의 장인 ‘생활문화제’도 확대·개편하여 시민들을 찾아간다.

재단에서는 올해부터 대구 최초 광역거점형 생활문화 환경구축을 위해 8개 구·군과 네트워크확장 사업에 나섰다. ‘생활문화 협의체’와 ‘생활문화 매개인력’과 같은 사업들을 통해 우리 지역 곳곳의 특성을 반영한 생활문화 프로그램들이 자생적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대구문화재단 이승익 대표이사는 “대구생활문화센터는 대구시민 누구나 일상에서 생활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차별화 된 생활문화 플랫폼을 구축하여 선보인다”며 “시민들에게 활짝 열려있는 생활문화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생활문화의 문턱을 낮추고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구생활문화센터 이용은 홈페이지(https://www.dccc.or.kr) 참고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