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난해 정제유 9만 배럴 대북 반입
중국, 지난해 정제유 9만 배럴 대북 반입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3.24 10:02
  • 수정 2022-03-2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안보리 허용상한선의 18% 수준
UN총회 ⓒUN 홈페이지
UNⓒUN 홈페이지

중국이 지난해 북한에 정제유 9만2천 배럴을 반입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 1718위원회(대북제재위원회)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대북 정제유 반입량을 공개했다.

중국은 지난해 북한에 9만1900배럴의 정제유를 공급했다고 보고했다.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허용한 연간 상한선 50만 배럴의 18% 수준이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17년 채택한 대북 결의 2397호를 통해 북한이 수입할 수 있는 정제유 양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각 나라들이 매월 대북 정제유 공급량을 대북제재위원회에 보고하도록 했다.

대북제재위원회는 매월 중국과 러시아 등 북한에 유류를 공급한 나라들로부터 해당 수치를 전달받아 이를 공개하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 중국 공급분이 빈칸으로 남아 있다가 최근 올해 2월까지의 보고 내용이 뒤늦게 추가됐다.

또 다른 대북 정제유 공급처인 러시아가 지난해 ‘0’이라고 보고했다.

2020년 유엔에 보고된 대북 정제유 반입량은 14만8천 배럴이었다. 당시 중국이 보고한 양은 4만2천 배럴, 러시아 보고량은 10만6천 배럴이다.

2020년 러시아의 대북 정제유 반입량은 중국의 2배를 넘었지만, 러시아는 2020년 10월부터 ‘0’으로 보고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국경을 봉쇄하기 이전이었던 2019년 유엔에 보고된 대북 정제유 반입량은 46만 배럴로 상한선에 거의 근접했었다.

코로나 관련 국경봉쇄로 북한의 대외 무역이 급격히 감소했던 것처럼 정제유 반입양도 최근 2년간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북한에 올해 1월 정제유 1만800배럴, 2월에는 6200여 배럴을 공급했다고 유엔에 보고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