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라 '저주 토끼' 미 대형 출판그룹에 판권 판매
정보라 '저주 토끼' 미 대형 출판그룹에 판권 판매
  • 박성희 기자
  • 승인 2022.04.13 11:50
  • 수정 2022-04-1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시무시한 복수 이야기, 영국 등 15개국에도 팔려
'저주토끼' 영어판 표지

세계적 문학상인 영국 부커상 최종 후보에 오른 정보라(46) 작가의 '저주 토끼' 판권이 미국 대형 출판그룹인 아셰트북그룹(Hachette Book Group)에 팔렸다.

'저주 토끼' 판권 계약을 담당하는 그린북에이전시는 13일 "'저주 토끼' 미국 판권이 아셰트 출판그룹 산하 알곤퀸에 판매됐다"고 밝혔다. 

그린북에이전시에 따르면 이번 계약에는 전자책과 오디오 판권, 종이책 등이 포함됐다. 

뉴욕에 본사를 둔 아셰트북그룹은 디지털 전용 도서를 포함해 연간 1600권 이상의 책을 발간하는 대형 출판그룹이다. 2020년만 해도 출간도서 중 196권이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목록에 들었고 그 가운데 26권이 1위에 올랐다. 애플TV+ 드라마로 제작된 소설 '파친코'도 여기서 나왔다.

'저주 토끼'는 영국을 비롯해 일본, 중국, 스페인, 인도네시아, 폴란드, 브라질, 알바니아, 루마니아, 베트남, 사우디아라비아, 이탈리아, 독일 등 15개국에도 판권이 판매됐다는 소식이다.

안톤 허가 영어로 번역한 이 책은 지난 7일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 6편에 선정됐다. 초현실적이고 기묘한 이야기 10편이 담긴 소설집으로 표제작 ‘저주토끼’는 저주용품을 만드는 할아버지가 친구의 원한을 갚기 위해 만든 저주토끼가 무시무시한 복수를 하는 이야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