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실외에서 마스크 벗는다... 실내 마스크 유지
오늘부터 실외에서 마스크 벗는다... 실내 마스크 유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02 07:49
  • 수정 2022-05-02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명 이상 야외 집회·공연 마스크 써야
4월 2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4월 2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일부터 공원 등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50인 이상이 밀집하는 집회·공연과 스포츠 경기 관람 시에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정부는 이날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수칙을 해제했다.

지난 2020년 10월13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이후 566일 만이다.

천장이나 지붕이 있으면서 사방이 막혀있는 실내 공간이 아닌 장소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실외여도 침방울(비말)이 퍼지기 쉬운 '3밀'(밀집·밀폐·밀접) 공간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50인 이상이 모이는 집회·나 공연,  프로야구와 같은 스포츠 경기 관람 등이 해당된다.

마스크 착용 의무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경우 행위자에게는 10만원, 시설 관리자에게는 300만원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정부는 의무 착용 상황 외에도 발열·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자나 고령층·면역저하자·미접종자·만성 호흡기 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실외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스포츠 경기장, 놀이공원, 워터파크, 체육시설 등과 같은 실외 다중이용시설이지만 50인 이상 밀집할 때나 타인과 최소 1m 거리를 15분 이상 유지하기 어렵거나 함성·합창 등 침방울 생성이 많은 경우 역시 마스크를 써야한다.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는 계속된다.

버스·택시·기차·선박·항공기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마스크를 써야 하고 이를 위반했을 때 기존과 마찬가지로 과태료가 부과된다. 실외 전철 승강장 등 두 면 이상이 열려 있어 자연 환기가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라면 실외로 간주한다.

요양시설·요양원과 같은 감염취약시설을 방문할 때는 KF80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를 쓰도록 권장헸다.

정부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과태료가 부과되는 장소나 상황을 제한한 것"이라면서 "실외 마스크가 필요없다는 선언은 아닌 만큼 상황에 따라 써야 할 필요성이 있거나 개인의 자율적 판단에 따라 계속 착용할 것을 적극 권장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