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수출 576억달러 역대 최고... 고유가에 무역수지는 적자
4월 수출 576억달러 역대 최고... 고유가에 무역수지는 적자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02 11:25
  • 수정 2022-05-0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남구 신선대(아래)와 감만(위) 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부산 남구 신선대(아래)와 감만(위) 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4월 수출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으나 고유가 여파로 무역수지 적자폭이 커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집계한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4월 수출은 576억8600만 지난해 같은달보다 12.6% 늘며 4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들어  4월까지 수출액이 사상 처음으로 2천억 달러를 넘기며 2020년 11월 이후 18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4월 수입은 603억5천만달러로 지난해보다 18.6%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26억61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달 1억1500만 달러 적자에 이어 2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으며 적자폭이 커졌다. 지난 1월 47억3400만 달러 적자에서 2월 8억92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그로나 코로나19 대유행이 완화되면서 3월 이후 세계 각국의 원자재 수요가 늘어난데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국제유가가 폭등으로 에너지 수입액 늘면서 적자폭을 키웠다.

지난달 원유와 가스, 석탄 등 3대 에너지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억2000만 달러 많은 148억1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원-달러 환율 오름세로 수입품에 대한 원화 지출액이 더 커진 것도 적자폭이 확대된 요인이다. 지난달 28일 원-달러 환율은 1272.5원에 거래를 마쳤다.  2020년 3월 19일 이후 2년 1개월 만에 달러당 1270원을 넘겼다.

환율 오름세에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국제유가의 고공행진이 계속될 경우 무역적자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