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하루 만에 급락... 나스닥 4.99% 하락
뉴욕증시 하루 만에 급락... 나스닥 4.99% 하락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06 08:57
  • 수정 2022-05-06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영향으로 뉴욕증시가 크게 내렸다.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AP/뉴시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발언으로 급등했던 뉴욕증시가 파월 발언에 대한 해석 논란으로 다시 크게 떨어졌다.

5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63.09포인트(3.12%) 하락한 3만2997.97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 500 지수는 152.79포인트(3.56%) 떨어진 4147.21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647.16포인트(4.99%) 내린 1만2317.69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지난 2020년 11월 30일 이후 17개월여 만에 최저치다.

뉴욕증시는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겠다는 파월 의장의 발언을 시장이 잘못 해석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하락했다. 

0.75%포인트 인상은 하지 않더라도 연준이 꾸준히 금리를 인상할수 밖에 없다는 해석으로 시장이 위축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