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4억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동생 검찰 송치
'614억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동생 검찰 송치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06 09:10
  • 수정 2022-05-0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에서 6년 동안 614억 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직원 A씨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우리은행에서 6년 동안 614억 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직원 A씨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우리은행에서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직원과 친동생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6일 오전 8시쯤 우리은행 직원 A씨와 그의 친동생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업무상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A씨에게는 공문서위조 및 행사, 사문서위조 및 행사 혐의도 적용했다.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A씨는 "횡령 목적으로 문서를 위조한 혐의를 인정하". "범죄에 관여한 다른 사람은 없나"라는 등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경찰 호송차를 탔다. 뒤이어 나온 A씨의 동생도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A씨는 2012년 10월 12일, 2015년 9월 25일, 2018년 6월 11일 등 세 차례에 걸쳐 614억5214만원(잠정)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빼돌린 횡령금 대부분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했던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에 우리은행이 돌려줘야 하는 계약보증금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에게 특경법상 횡령 혐의가 적용했으나, 조사 과정에서 A씨가 횡령 때마다 은행 내부 문서를 위조한 혐의가 드러나면서 관련 혐의가 추가됐다. 

A씨는 2012년과 2015년에는 부동산 신탁 전문 회사에 돈을 맡겨두겠다고 속여 담당 부장의 결재를 받아냈고 2018년에는 한국자산관리공사가 돈을 맡아 관리하기로 했다는 허위 문서를 작성해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27일 은행 측이 횡령 사실을 파악하고 경찰에 고소하자 직접 경찰서에 자수했고 30일 구속됐다. A씨의 동생도 공모 혐의로 이튿날 구속됐다.

경찰은 지난 2일 우리은행 본점과 A씨 형제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이들의 계좌 등을 추적해 자금흐름을 살피고 있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추가 공범이 있는지도 함께 들여다보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