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최인혜, 무소속 시민시장후보로 오산시장 출마 “독재 타파”
[6·1 지방선거] 최인혜, 무소속 시민시장후보로 오산시장 출마 “독재 타파”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5.09 22:17
  • 수정 2022-05-10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혜 한국자치법규연구소장이 6·1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오산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최인혜 후보 페이스북 캡처.
최인혜 한국자치법규연구소장이 6·1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오산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최인혜 후보 페이스북 캡처.

최인혜 한국자치법규연구소장이 6·1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오산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오산시장 경선 결과에 반발하는 시민들인 ‘오산민주시민연대’가 시민시장후보로 추대했다. 이날 오산민주시민연대는 출범식을 열었다.

최 후보는 이날 여성신문에 “이번 민주당 오산 시장 공천 과정을 보고 시민 한 사람으로서 분노했다”며 “국회의원 6년 24년의 비단길을 깔기 위해 당심이고 민심이고 할 것 없이 짓밟아 버리는 불합리하고 비민주적인 행태가 자행되는 모습을 보고 독재의 지긋지금함을 느꼈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오산시장 후보자 공천과정에서 오산시를 청년전략선거구로 지정하고 시민배심원단 방식을 도입했는데 이 과정에서 현역 국회의원 개입설 등 ‘불공정’ 논란이 나왔다.

그러면서 “이 가도에 균열을 내야겠다고 생각해 오산민주시민연대를 조직했고 이번 지방선거에 후보를 내게 됐다”며 “꽃길이 아니고 가시밭길임을 알고 있다. 그 누구도 하지 않아서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 후보는 지난 2010년 7월 비례대표로 제6대 오산시의회에 입성해 시의회 최초로 여성 부의장을 지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