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뱃사공, 성폭력 의혹에 “물의 일으켜 미안” 짧은 사과
래퍼 뱃사공, 성폭력 의혹에 “물의 일으켜 미안” 짧은 사과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5.13 11:28
  • 수정 2022-05-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촬영 영상 촬영 및 공유 의혹
래퍼 던밀스 배우자의 폭로에...
“미안하다, 사과하고 반성하겠다”
ⓒ뱃사공 인스타그램
래퍼 뱃사공이 불법 촬영‧공유 의혹을 인정하며 사과문을 올렸다. ⓒ뱃사공 인스타그램

래퍼 뱃사공(36‧본명 김진우)이 불법 촬영‧공유 의혹을 일자 짧은 사과문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13일 뱃사공의 인스타그램에는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는 짧은 글이 올라왔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무엇에 대한 사과인지 적시하지는 않았다. 

앞서 지난 10일 래퍼 던밀스의 배우자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래퍼가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여성들에게 접근, 몰카 영상을 찍어 주변에 공유했다고 폭로했다.

ⓒA씨 인스타그램
지난 10일 래퍼 던밀스의 아내 A씨는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래퍼가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여성들에게 접근, 몰카 영상을 찍어 주변에 공유했다고 주장했다. ⓒA씨 인스타그램

해당 글에서 A씨는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 찍어서 사람들에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라며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 보네? 그만하면 좋겠다, 점점 경찰서에 신고하고 싶어지니까”라고 적었다.

더불어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톡 내용 다 가지고 있다”라고도 했다.

또 A씨는 11일 재차 글을 올려“아무것도 없는 것 아니다. 사진, 카톡 다 가지고 있다”면서도 “피해자가 신고는 원하지 않는다”며 “가해자 래퍼에게 사과 연락 받았고,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뱃사공 인스타그램
래퍼 뱃사공(36‧ 본명 김진우)이 불법 촬영‧공유 의혹을 인정하며 사과문을 올렸다. ⓒ뱃사공 인스타그램

A씨는 해당 래퍼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정황을 바탕으로 래퍼 뱃사공을 가해자로 지목했다. "뱃사공이 유튜브 웹 예능 ‘바퀴달린입’에서 여러 차례 인스타그램 DM으로 여성들에게 접근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왔다"는 것이 그 이유다.

뱃사공은 힙합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해오다 2018년 발표한 자신의 소속 크루인 리짓군즈 앨범 ‘탕아’로 주목받으며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상을 받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