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월세'가 전세 추월... 30대·관악구 많아
서울 '월세'가 전세 추월... 30대·관악구 많아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16 10:53
  • 수정 2022-05-1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올해 서울 임대차 중 월세 비중이 절반 이상으로 전세를 넘어섰다. 

㈜직방이 등기소와 주민센터에서 부여한 확정일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4월 확정일자 건수는29만1858건으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51.6%, 전세는 48.4%로 나타났다. 월세의 비중이 절반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9년 체결된 64만9206건의 임대차 계약에서 월세 비중은 41.0%였다. 2020년에는 69만9535건 가운데 41.7%, 2021년은 71만2929건 중 46.0%로 늘었다.

직방은 매물이 부족하고 금리 인상 여파에 전세대출 금융부담이 늘어나면서 전세의 매력이 상대적으로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공급 측면에서도 2017~2021년 오피스텔 입주 물량이 13만3959실로 아파트 16만3411가구의 80%를 넘어섰고, 같은 시기 서울에 준공된 주택도 소형이 주를 이뤘던 특성도 영향을 줬다.

30대 임차인 비율은 35.1%를 기록, 지난해 30.7%에 비해 4.4%포인트 늘었다. 20대 이하 임차인은 올해 26.6%로 전년 27.2%보다 다소 줄었지만, 2019년 23.9% 2020년 26.1% 등 직전 3년간 증가세를 보였다.

50대 이상 임차인 비율은 23.64%로 019년 31.8%, 2020년 29.7%, 2021년 27.8% 등 감소하고 있다. 직방은 대출 규제 등으로 자금 마련이 쉽지 않은 젊은 수요들이 매수보다는 임차 쪽으로 유입된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임차인이 많은 자치구는 서울 25개 구 중 임차인 9.32%가 확정일자를 받은 관악구로 집계됐다. 관악구는 직전 3개 년에도 9%대를 넘어서며 임차인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송파구 △영등포구 △강서구 △강남구 등의 순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