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30년 만에 여성 총리 탄생… 보른 총리 “영광, 모든 소녀에게 바친다”
프랑스 30년 만에 여성 총리 탄생… 보른 총리 “영광, 모든 소녀에게 바친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17 15:05
  • 수정 2022-05-1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롱 대통령, 보른 총리 임명
크레송 이후 30년 만 두 번째 여성 총리
[파리=AP/뉴시스] 엘리자베트 보른 신임 프랑스 총리가 16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이임하는 장 카스텍스 전 총리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보른 총리는 "나의 취임을 모든 소녀에게 바친다. 소녀들에게 꿈을 이루기 위해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취임사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보른 총리는 프랑스에서 두 번째로 여성 총리가 됐다.
[파리=AP/뉴시스] 엘리자베트 보른 신임 프랑스 총리가 16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이임하는 장 카스텍스 전 총리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보른 총리는 "나의 취임을 모든 소녀에게 바친다. 소녀들에게 꿈을 이루기 위해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취임사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보른 총리는 프랑스에서 두 번째로 여성 총리가 됐다.

프랑스에서 30년 만이자 1958년 출범한 제5 공화국의 두번째 여성 총리가 탄생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신임 총리로 엘리자베트 보른(61) 노동부 장관을 임명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른 신임 총리는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1991년 5월∼1992년 4월 내각을 이끈 에디트 크레송 이후 30년 만에 여성 총리 자리에 올랐다.

지난 4월 대선 이후 사퇴 의사를 밝힌 장 카스텍스 전 총리로부터 총리직을 넘겨 받은 직후 보른 총리는 “그 무엇도 우리 사회에서 여성의 위치를 위한 투쟁을 멈추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의 총리직을 “꿈을 이뤄가야 할 모든 어린 소녀들에게 바친다”고 말했다. 환경부 장관 출신인 보른 총리는 “기후와 환경 관련 도전에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올린 글에서 보른 총리 이름을 거론하며 “환경, 보건, 교육, 완전 고용, 민주주의 부흥, 유럽, 안보”에 우선순위를 두겠다며 “우리는 프랑스 국민을 위해 지치지 않고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8년 파리시 도시 계획 업무로 공직을 시작한 보른 총리는 오랜 사회당 당원이었으나, 2017년 마크롱 대통령이 창당한 ‘전진하는 공화국’(현 ‘르네상스’)에 합류했다. 그는 마크롱 대통령 취임과 동시에 교통부 장관으로 임명됐고 이후 2019∼2020년 환경부 장관, 2020∼2022년 노동부 장관으로 일했다.

파리에서 태어나 공학계열 명문 학교인 ‘에콜 폴리테크니크’를 졸업한 보른 총리에 대해 <아에프페>는 “노조 등과 신중하게 협상을 할 능력을 갖춘, 유능한 기술 관료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보른 총리와 함께 일했던 한 직원은 <로이터> 통신에 그를 “새벽 3시까지 일하고도 아침 7시에 출근할 수 있는 진정한 일 중독자”라고 묘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