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3년 만에 거리로...광장 안 내주려는 서울시에 “차별행정” 야유도
‘퀴어축제’ 3년 만에 거리로...광장 안 내주려는 서울시에 “차별행정” 야유도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05.18 20:21
  • 수정 2022-05-1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 7월 대면 개최 예정
서울시, 서울광장 사용신고 수리 또 미뤄
성소수자 활동가들 1인 시위 돌입
2019년 6월 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20회 서울퀴어퍼레이드에서 '평등의 무지개' 현수막이 광장을 가로지르며 펼쳐지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2019년 6월 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20회 서울퀴어퍼레이드에서 '평등의 무지개' 현수막이 광장을 가로지르며 펼쳐지고 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오는 7월 3년 만에 다시 거리에서 열린다. 다만 올해도 서울광장 사용을 둘러싸고 조직위와 서울시 간 갈등이 불거졌다.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온라인으로 진행했던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올해 다시 대면 행사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2015~2019년처럼 다시 서울광장에서 한국퀴어영화제, 퍼레이드 등을 열 계획이다.

그런데 서울시가 행사 장소로 낙점된 서울광장 사용허가를 내주지 않아 성소수자·인권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조직위는 오는 7월 15일~31일까지 서울광장을 사용하겠다고 지난 4월 13일 서울시에 신고했다. 서울시는 서울광장사용및관리에관한조례에 따라 48시간 이내에 광장 사용 신고 수리 여부를 통보해야 한다.

그러나 서울시는 한 달이 지난 5월 18일까지도 아무런 통지를 하지 않았다. 그러더니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의 판단을 받아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런 상황이 2016년~2019년까지 매년 반복되고 있다. 시민위원회 검토 결과 매년 ‘조직위의 서울광장 사용이 조례에 위반되지 않는다’는 결정이 나왔다.

조직위는 국제 성소수자혐오반대의 날인 지난 17일 서울시청 앞에서 항의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에 “서울시는 조직위의 적법한 서울광장 사용 신고를 즉각 수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서울시의 차별적 행정을 끝장내야 한다”며 18일부터 서울광장 사용 신고를 즉각 수리하라는 1인 릴레이 시위에 돌입했다.

앞서 서울시는 2021년 조직위의 비영리 사단법인 설립 신청을 불허해 파문이 일었다.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교통공사도 고(故) 변희수 전 하사의 복직 소송 관련 지하철 광고를 불승인하면서 “명백한 성소수자 차별”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인권위 “성소수자도 자유·공정 누려야”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3480

▶ “성소수자 혐오 멈춰라” 대통령 집무실 앞 시위 열려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3407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