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셋 등 33개 단체 “‘M번방’ 망언 국민의힘 대변인 사과하라”
리셋 등 33개 단체 “‘M번방’ 망언 국민의힘 대변인 사과하라”
  • 김민주 수습기자
  • 승인 2022.05.20 10:46
  • 수정 2022-05-2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사진=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사진=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디지털 성범죄 근절 단체 ‘리셋(ReSET)’ 등 33개 단체와 1,380명의 시민이 더불어민주당 내 성폭력 사건을 ‘N번방 사건’에 빗댄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에게 사과를 촉구했다.

리셋은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박민영의 연이은 만행으로 인해 정치 공방이라는 궁색한 명분으로 포장되어 가벼운 우스갯소리처럼 치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범죄의 심각성을 축소하고 희화화하는 것은 ‘일부’ 익명 남초사이트에서 주로 자행되는 대표적인 2차 가해 행위”라고 꼬집었다.

또한 “국민의힘과 그 소속 정당인이 디지털 성범죄를 대수롭지 않은 일로 치부한 것이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라고 비판하면서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 이후로 유사한 사건을 예방하기 위해 만들어진 ‘N번방 방지법’을 두고 국민의힘이 ‘고양이 사진도 못 올리게 된다’, ‘검열과 사찰이 발생할 것’이라며 악의적 오도를 반복한 것은 잘 알려진 사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자당에서 일어나는 디지털 성범죄 사건도 방지하거나 해결하지 못하면서, 특정 디지털 성범죄 사건을 희화화하며 다른 당을 공격하는 도구로 삼아 그 심각성을 퇴색시키는 것이 국민의힘이 추구하는 바람직한 정치인가?”라고 물었다.

리셋은 “박민영과 국민의힘은 정당의 이름으로 2차 가해를 자행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 ‘정치질’을 위해 디지털 성범죄 사건과 디지털 성범죄로 고통받는 피해자들, 디지털 성범죄에 분노하는 국민들을 더는 이용하지 마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2일 박민영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부분이 성추문입니다. 이쯤 되면 ‘텔레그램 N번방’에 이은 ‘더불어M번방’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M번방'이라는 표현이 담긴 게시물을 여러 차례 올리기도 했다. 리셋의 연서명 소식이 전해지자 박민영 대변인은 “사과할 생각이 없다”고 밝히며 “N번방 성착취 사건의 심각성을 깎아내린 게 아니라, 그만큼 민주당의 성범죄가 심각한 수준이기 때문에 'M번방'이라고 비유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