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내부총질’ 용어 폐기돼야... 다양성이 민주당의 미래”
이탄희 “‘내부총질’ 용어 폐기돼야... 다양성이 민주당의 미래”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5.20 11:09
  • 수정 2022-05-2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의 성범죄와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이탄희 의원 페이스북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탄희 페이스북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내부총질’이라는 용어는 폐기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는 다원주의, 당내는 민주주의가 민주당의 강령이다. 
다양성이 민주당의 미래“라면서 민주당 강령의 한 페이지를 공유했다. 

이어 그는 “군사용어로 어감도 좋지 않고, 당의 다양성, 당의 잠재력을 억압한다. 궁극적으로 우리 당을 “재생산이 안되는 당”, “미래가 없는 당”으로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물론 지금은 선거기간이니 그에 맞는 특수성이 있다. 맞다. 그러나 추후에 이 문제는 반드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의 발언은 최근 민주당의 강경 노선에 따른 ‘내부총질’ 프레임을 비판하면서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한 당 안팎의 공격 자제를 촉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판사 출신 이탄희 의원은 지난 총선 때 더불어민주당 10호 인재로 영입, 불출마를 선언한 표창원 의원의 지역구인 용인 정에 전략공천 돼 당선 후 정치개혁 입법을 추진해 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