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방문 중인 바이든, 미국 내 지지율 39% 최저
한국 방문 중인 바이든, 미국 내 지지율 39% 최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21 11:45
  • 수정 2022-05-2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시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사진공동취재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시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을 방문'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임기를 시작한 이후 최저를 기록해 민주당 내에서 비관론이 확산되고 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20일(현지시각) AP와 NORC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39%로 나타났다.

AP는 한달 전 조사보다 부정적인 평가가 더 늘었다고 전했다.

성인 10명 중 2명만 미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거나 경제가 좋다고 답했다. 이는 전달조사때 10명 중 3명 이었던 것보다 더 나빠진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소속된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이 부분에 대한 부정평가가 늘고 있다. 민주당 지지자 33%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는 지난달 49%보다 크게 낮아진 것이다.

중간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원들의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73%에 머물러 민주당내에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지금까지 AP와 NORC 조사에서 민주당원들의 지지율이 82% 밑으로 떨어진 적이 없었다.

AP는 이번 조사결과 물가상승과 총기폭력, 유아용 분유 갑작스런 부족사태, 코로나유행 등에 대한 분노가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공화당 지지자들 중에서는 10명 중 1명도 바이든을 지지하지 않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