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윤석열 대통령, 여성에 유리천장 뚫을 기회 줘야 한다고 생각해”
권성동 “윤석열 대통령, 여성에 유리천장 뚫을 기회 줘야 한다고 생각해”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5.26 17:15
  • 수정 2022-05-2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위적으로 여성 비율 맞추는 것엔 찬성하지 않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을 하기 위해 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을 하기 위해 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발표된 교육부‧보건복지부 장관 등에 여성이 임명된 데 대해 “여성들이 유리천장을 뚫을 기회를 만들어줘야 한다는 생각으로 여성 장관들을 임명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권 원내대표는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윤 대통령과 통화하며 (교육부‧복지부 장관) 인선에 관해 이야기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박순애 서울행정대학원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김승희 전 의원을 내정했다. 차관급인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는 오유경 서울대 약학대학장을 임명했다. 모두 여성이다.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장·차관 인사를 하면서 굉장히 고심했던 부분이 여성 인재 등용이었다"며 "여성들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진 시기는 1970년생 이후로, 그 이전에는 여성들의 사회 진출이 그렇게 활발하지 않았고 또 (진출했다 하더라도) 일과 육아를 병행하기 어려워, 조직에 남은 여성이 적어 1급이나 차관급에(는) 여성이 없어 많이 발탁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위적으로 남녀 비율을 맞추거나 의도적으로 여성 비율을 맞추는 데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찬성하지 않는다”며 “여성이든 남성이든 능력이 맞으면 중용하고 훌륭하고 능력이 있는 사람을 찾는 노력은 정부가 계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