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민주당 지도부 “올바른 국정 운영 위해 송영길 후보 돼야”
[6·1 지방선거] 민주당 지도부 “올바른 국정 운영 위해 송영길 후보 돼야”
  • 김민주 수습기자
  • 승인 2022.05.31 22:54
  • 수정 2022-05-31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역 광장서 송영길 후보 마지막 집중 유세
당 지도부 “나라에는 균형, 지역에는 인물 필요”
송 후보, 공약 강조하며 투표 호소

6·1지방선거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용산역 광장에서 마지막 집중 유세를 열었다. 당 지도부는 윤석열 정부에 대한 견제를 강조하며 지지 연설을 했다. 송영길 후보는 자신의 공약을 내세우며 투표를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윤호중 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열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집중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윤호중 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집중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호중 비대위원장은 “나라에는 균형, 지역에는 인물이 필요하다”며 “인천의 수많은 빚을 다 갚고 바이오 첨단 도시 송도를 만들었던 송영길의 실력이 서울에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을 비판했다. 그는 “폭주하는 신임 대통령을 견제하고 탈선하지 못하도록 잘 끌고 갈 책임있는 야당이 필요하다”며 “소상공인 손실보전금 소급 적용, 병장 월급 200만 원 약속 다 깨뜨리고 있는 대통령이 올바르게 국정 수행하도록 서울 시민 여러분이 똑바로 투표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으로 마이크를 잡은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박 위원장은 “여러분께서 (민주당에) 반성과 쇄신을 요구하셨다. 그래서 민주당은 노력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해 징계하는 시늉도 하지 않고, 김은혜 후보 재산 축소신고에 대해 수사할 생각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송영길 후보의 청년들을 위한 3천만 원 무이자 대출과 강변북로·올림픽대로 지하화 공약을 언급하면서 “서울이 새롭게 거듭나려면 오세훈 후보로는 안 된다”며 “유능한 일꾼, 서울 시민 삶의 질을 높일 민주당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지지 연설에 나선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세훈 후보의 공약 이행률이 6.43%밖에 되지 않는 것을 지적하며 “이렇게 무능한 사람을 서울시민을 대표해서야 되겠냐”고 비판했다. 이어 “오세훈 후보는 공약을 지키지 못한 이유로 ‘지금까지 야당이어서 못 했다’ ‘서울시의회가 협조 안 해줘서 못했다’고 핑계댔지만 송영길 후보는 야당일 때도 인천을 글로벌 도시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집중 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집중 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지 연설이 모두 끝난 후 송영길 후보는 지지자들의 환호성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송 후보는 “민주당의 여러 가지 실책으로 지난 대선과 보궐선거에서 시민 여러분의 회초리를 받았다”며 “그러나 서울을 포기할 수 없기에 민주당에서 저를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적으로 서울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우리 서울 시민의 핵심 문제인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강한 확신과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송 후보는 “재개발 재건축 정책을 추진하면서 임차상인이나 임차인이 쫓겨나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은 재개발 지역 원주민의 재정착률이 20%밖에 되지 않는다”며 “집값의 10%만 있으면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고, 아무리 집값이 올라도 최초 분양가로 살 수 있는 권리를 갖게 하겠다”고 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집중 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집중 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이어 오세훈 후보의 안심소득 정책 공약을 비판하며 “시장이 되면 1년 이내 서울시민 전원에게 100만 원을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룡마을 개발 이익 27조 중 10억을 활용해 이 정책을 실현할 것이라 밝혔다. 이외에도 △강변북로·올림픽대로 지하화 △19세~20세 청년 대상 3천만 원 무이자 대출 △서울사랑상품권 2조 원 규모 확대 △강북 경전철 설치 등 공약을 내세웠다.

송 후보는 “서민의 눈물을 닦아주고 천만 시민이 어려울 때 하소연할 수 있는 든든한 시장이 되겠다”면서 “내일 출구조사에서 송영길 당선 확정 화면이 나올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하며 유세를 마쳤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