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폐생수병 5개 모으면 유리 밀폐용기 드려요"
서초구 "폐생수병 5개 모으면 유리 밀폐용기 드려요"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06.03 12:47
  • 수정 2022-06-03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환경의 날 맞아 '서초 플라스틱 프리 캠페인' 진행
서초 플라스틱 프리 캠페인 홍보물 ⓒ서초구청
서초 플라스틱 프리 캠페인 홍보물 ⓒ서초구청

서울 서초구는 ‘세계 환경의 날’ 50주년을 맞아 6월 3일 ‘단 하나의 지구 : 서초 플라스틱 프리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세계 환경의 날은 매년 6월5일로, 국제사회가 지구환경보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하자는 의미로 1972년에 제정되었다.

푸른서초환경실천단, 환경단체 등과 함께하는 구의 이번 캠페인은 일회용품·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및 자원재순환 문화조성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3일 10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서초4동주민센터 앞, 방배4동 방배홈타운 1차~2차 사이, 양재2동 양재근린공원 등 총 3곳에서 진행되며, 주민들이 다 쓴 생수병 5개를 가져오면 다회용 유리 밀폐용기로 교환해준다.

이렇게 모아진 폐 생수병들은 지역 내 기업들에 전달되며, 기업들은 폐생수병을 섬유용 실로 재탄생시켜 가방이나 의류를 만드는 재생자원으로 활용된다.

지난해에는 1,200여개의 폐생수병을 수거했으며, 올해는 1,500개 수거를 목표로 한다.

구는 이번 캠페인이 주민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지역사회의 자원순환과 환경오염 예방 뿐만 아니라, 고품질 재활용 원료확보를 위한 투명페트병 수입을 줄여 외화 유출 감소에 기여하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캠페인과 함께 지난해부터 운영중인 자원순환가게 「제로샵」을 기존 100곳서 올해 300곳까지 늘려 연간 18,283kg의 이산화탄소 감축을 목표로 할 예정이다. 「제로샵」은 재사용이 가능하지만 버려지는 옷걸이, 쇼핑팩, 아이스팩 등의 물품들을 주민들이 세탁소, 정육점, 문구점 등에 주민들이 직접 전달해 재사용하는 탄소중립 중점사업이다. 지난해에는 재사용가능한 물품이 총 55,752건 수거되어 연간 7,507kg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효과를 거뒀다.

최희영 기후환경과장은 “앞으로도 생활 속에서 주민들이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자원순환 사업을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