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 확인... 독일 방문 한국인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 확인... 독일 방문 한국인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22 15:38
  • 수정 2022-06-2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의심환자 '음성' 판정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이 해외 입국자와 환영객으로 붐비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이 해외 입국자와 환영객으로 붐비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질병관리청이 원숭이두창 의사환자 2명에 대한 진단검사 결과, 내국인 1인이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확진자가 처음 발생함으로써 원숭이두창에 대한 위기 수준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됐다.

확진자는 독일에서 6월 21일 오후 4시경 귀국한 내국인으로, 입국 전 지난 18일에 두통 증상을 시작으로, 입국 당시에는 미열(37도),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을 보였다.

인천공항 입국 후 본인이 질병관리청에 의심 신고해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으로부터 의사환자로 분류댔다. 현재 인천의료원(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날 위기평가회의를 열어 위기상황을 분석·평가한 후 위기상황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이번에 의심환자로 신고된 사람은 지난 20일 입국한 외국인 1인, 21일 입국 내국인 1인이었다. 이 가운데 외국인 의심환자는 '음성'으로 판정됐다.

정부는 원숭이두창 예방접종 관련해서 노출 후 발병 및 중증화 예방을 위해 환자 접촉자의 위험도를 고려해 희망자들에게 접종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3세대 백신의 신속한 도입을 추진중에 있다.

현재 국내 활용 가능한 치료제(시도포비어, 백시니아면역글로불린, 총 100명 분)를 필요한 의료기관에 배포해 사용하도록 하고, 원숭이두창 치료를 위한 항바이러스제인 테코비리마트(경구) 500명분은 7월 중 국내 도입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