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 딸 살해한 말기암 환자 친모 징역 6년
발달장애 딸 살해한 말기암 환자 친모 징역 6년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25 11:34
  • 수정 2022-06-2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여자친구가 일하는 식당에 찾아가 인화물질을 뿌린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에게 1심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중증 발달장애인 20대 친딸을 살해한 50대 친어머니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25일 법원에 따르면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김영민 부장판사)는 전날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A(54)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장애가 있는 딸을 홀로 양육하다 갑상선 암을 진단받고, 우울증을 앓다 극단 선택을 결심하면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살인은 국가와 사회가 법을 통해 수호하고자 하는 최고의 존엄으로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 또 자녀는 부모의 소유물일 수도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자신이 가장 신뢰하고 사랑했을 피고인의 손에 생을 마감했고, 그 과정에서 겪었을 정신적·신체적 고통은 가늠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다만 피해자가 1세 때 남편과 이혼해 홀로 피해자를 양육해온 점, 피고인 역시 이 사건으로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3월2일 시흥시 신천동 자택에서 중증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친딸 B씨(20대)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범행 후 다음날 경찰에 자수했다.

갑상선암 말기로 투병 중인 A씨는 20여 년 전 남편과 이혼한 뒤 B씨와 살아오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