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발열자 9610명... 첫 1만명 아래
북한, 코로나19 발열자 9610명... 첫 1만명 아래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25 12:59
  • 수정 2022-06-25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숭이 두창에 예민한 반응...접경 봉쇄 기준 마련중
ⓒ노동신문 누리집 갈무리
ⓒ노동신문 누리집 갈무리

북한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발열자 수가 9천명대로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23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발생한 발열자가 9610여명이고 완쾌된 환자는 1만2050여명이라고 보도했다. 

사망자는 발표하지 않았다. 사망자 총수는 지난 16일 이후 73명을 유지하고 있다.

통신에 따르면 4월 말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발생한 발열자 수는 총 470만6190여명이다. 이 가운데 여전히 치료를 받고 있는 것은 1만7300여명이다.

북한이 발표한 신규 발열자 수는 19일 1만9310여명으로 1만명 대로 낮아진 뒤 일주일 만인 이날 처음으로 1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북한은 원숭이두창 유행에도 예민한 반응을 보이면서 강력한 대책을 예고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비상 방역 부문과 보건 부문을 비롯한 해당 부문들에서는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오미크론 변이형들과 함께 원숭이천연두(원숭이두창)를 비롯한 새로운 전염병들의 발생 및 전파 상황을 긴장하게 예의주시하면서 선제적이면서도 강력한 방역학적 대책들을 신속히 취해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세계 여러 나라와 지역에서 원숭이천연두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 대비해 이 비루스를 검출하기 위한 지도서를 작성, 시달하는 것과 동시에 과학적인 검사 방법과 체계를 연구 확립하고 검사 성원들에 대한 기술 강습 및 해당한 의약품 보장 등이 구체적인 계획 밑에 실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중앙 비상 방역 부문에서는 의학 연구 단위들과의 항시적인 연계 밑에 악성 전염병의 전파 상황, 격리 기일 등과 관련한 국내외의 연구 자료들을 전파 시기별, 비루스 형별에 따라 구분하고 종합 분석해 방역학적 위험 대상들에 대한 격리 기일과 봉쇄 기준을 보다 세밀히 확정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