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유 6개 훔친 60대... 누범으로 징역 6개월
두유 6개 훔친 60대... 누범으로 징역 6개월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25 14:40
  • 수정 2022-06-25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여자친구가 일하는 식당에 찾아가 인화물질을 뿌린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에게 1심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편의점에서 세 차례에 걸쳐 두유 6병을 훔친 6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 김동진 판사는 절도와 절도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1)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동종전과가 다수 있으며 누범 기간에 다시 이 절도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해액이 그다지 크지 않은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서울 구로구의 한 편의점에서 세 차례에 걸쳐 1400원짜리 두유 6병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2월4일 오후 해당 편의점 외부에 설치된 온장고에서 두유 두 개를 훔쳐 달아났다. 같은달 9일 오전과 오후에도 각각 두유 두 병을 또 훔쳤다.

또 같은달 10일에는 서울 구로구의 한 가게에서 피해자의 손에 현금 5만원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훔치려다 실패했다.

A씨는 절도죄 등으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지난 1월 출소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