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여성경제인 많이 배출돼야… 여성기업 뒷받침할 것”
윤석열 대통령 “여성경제인 많이 배출돼야… 여성기업 뒷받침할 것”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7.05 16:29
  • 수정 2022-07-0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여경협 ‘제1회 여성기업 주간’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제1회 여성기업주간 개막식에서 윤공순 ㈜구구플라워 대표이사에게 은탑산업훈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제1회 여성기업주간 개막식에서 윤공순 ㈜구구플라워 대표이사에게 은탑산업훈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여성기업 주간 개막행사에서 “창의적인 여성 기업가, 혁신적인 여성경제인이 더욱 많이 배출돼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밝아진다”며 여성 기업을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이하 중기부)와 한국여성경제인협회(회장 이정한, 이하 여경협) 5일 중소기업 중앙회 KBIZ홀에서 개최한 ‘제1회 여성기업 주간 개막행사’에서 이처럼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스타트업에서 유니콘까지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완결형 기업 생태계를 구현”하겠다고 다짐하며 여성 기업계와 소통을 확대하기 위해 용산 대통령실 문을 열어두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여성기업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마련된 여성기업 주간 첫 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포함한 정부 관계자, 여성기업 및 중소기업협 단체장, 여성기업 유공자 등 160여 명이 행사에 참석했으며, 모범 여성기업에 은탑산업훈장 등 총 14점 규모로 정부포상을 수여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제1회 여성기업주간 여성경제인의 날 유공자 정부포상 수여식에 앞서 육아·보육 업체인 코니바이에린 부스를 방문해 아기띠를 직접 착용해보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제1회 여성기업주간 여성경제인의 날 유공자 정부포상 수여식에 앞서 육아·보육 업체인 코니바이에린 부스를 방문해 아기띠를 직접 착용해보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올해 은탑산업훈장은 ‘(주)구구플라워 윤공순 대표’가 받았다.

윤 대표는 40년간 화훼산업에 종사한 경험을 바탕으로 꽃 배달 전문업체인 구구플라워를 전국 620개 체인점을 보유한 대표적인 꽃배달서비스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경영개선 및 소상공인과의 협업을 통해 화훼산업 경기 위축을 극복하고 성장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이정한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여성기업만의 섬세함과 강인함을 장점으로 제1회 여성기업 주간의 시작과 함께 대한민국 경제의 한 축으로서 새롭게 다시 시작하자. 희망찬 미래를 위해 여성기업이 앞장서 나가자”라고 말했다.

중기부 이영 장관은 “이번 제1회 여성기업 주간 개막행사는 여성 중소‧벤처기업인들이 새로운 시대를 주도적으로 열어감을 선언하는 자리”라며 “대한민국 첫 여성벤처기업인 출신 장관으로서 여성기업이 소외되거나 차별받지 않고 당당히 제 실력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제1회 여성기업주간 여성경제인의 날 유공자 정부포상 수여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제1회 여성기업주간 여성경제인의 날 유공자 정부포상 수여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