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2기 상임대표 후보에 윤희숙 단독 출마
진보당 2기 상임대표 후보에 윤희숙 단독 출마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7.06 18:17
  • 수정 2022-07-0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희숙 진보당 공동대표 ⓒ진보당
윤희숙 진보당 공동대표 ⓒ진보당

윤희숙 진보당 공동대표가 진보당 2기 상임대표 후보로 단독 출마했다.

6일 윤 후보는 “물가폭등 등 경제위기 시대에 ‘반동 정치’로 회귀하는 윤석열 정부에 맞서는 선명야당, 2024년 총선서 원내 진출로 진보당의 대도약 시대를 열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윤 후보는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집회기획팀장, 한국청년연대 상임대표를 역임했다. 특히 ‘박근혜 퇴진 광화문 촛불집회 사회자’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국민의 안전과 민생을 팽개치고, 촛불혁명 이전으로 회귀하려는 반동 정치, 책임과 부끄러움을 모르는 오만한 불통 정치에 취임 초 대통령 지지율이 폭락하는 등 분노가 커지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에 대항해 노동자‧서민의 삶을 지키고, 낡은 정치‧경제 체제를 교체하는 제2의 촛불혁명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또 “21명의 지방선거 당선자들은 진보당식 의정활동으로 주민들 속에 진보정치 효능감을 높여야 하고, 새로운 진보정치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며 “대물림되는 불평등과 분단모순을 극복하는 우리당 대표 정책을 제시하고 꾸준히 밀고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동중심의 진보정당의 위상을 분명히 하고, 노동중심 진보정치세력의 단결도 강화해 기득권 양당정치의 벽을 뛰어넘는 대안정당으로 성장, 2024년 총선서 원내 진출이라는 집권의 토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의 주요 공약은 △2024년 총선승리로 대표 진보정당으로 도약 △10만 당원시대 △차세대 청년진보정치인 육성 △노동중심 진보정치세력 단결 실현 △반노동 반평화 윤석열 정부에 맞서 민중생존권 보장이다.

진보당은 2년 임기의 새 지도부를 오는 18~22일 당원 투표를 통해 뽑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