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24개월 이하 영유아 자녀 둔 가정 위한 전용택시 지원
성북구, 24개월 이하 영유아 자녀 둔 가정 위한 전용택시 지원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07.08 16:49
  • 수정 2022-07-0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북 아이랑 안심 택시 사업 운영
성북 아이랑 안심 택시를 이용하는 주민과 함께한 이승로 성북구청장(왼쪽) ⓒ성북구청
성북 아이랑 안심 택시를 이용하는 주민과 함께한 이승로 성북구청장(왼쪽). ⓒ성북구청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1일부터 24개월 이하 영유아 양육가정 이동을 지원하는 ‘성북 아이랑 안심 택시’ 사업을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택시 이용대상은 성북구에 주소를 둔 24개월 이하 자녀가 있는 가정이다. 방문 목적이 의료·건강관리·육아지원시설 이용이고 영유아 동반 외출이면 지원한다. 또 ‘성북 아이랑 안심택시’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전용앱인 i.M(아이.엠)택시에 가입, 신청하면 된다. 승인 후에는 1세대 당 연 10만 원의 포인트가 지급되고, 이용자는 택시 이용 후 병·의원 및 육아지원시설 방문 관련 증빙서류를 앱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구는 대형승합택시로 ‘성북 아이랑 안심 택시’를 운영하여 아이를 동반한 이용자가 넓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유모차도 실을 수 있고 카시트도 장착 가능하여 아이들의 안전한 탑승을 챙겼다. 또한 차량 내부에 살균 기능이 있는 공기청정기와 손소독제, 비말차단 스크린 등을 설치하는 한편, 매일 방역 및 실내외 청소로 쾌적한 탑승환경을 마련했다. 

성북구는 ‘성북 아이랑 안심 택시’ 사업 외에도 전국 최초 구립 극장 아리랑시네센터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아이와 함께 영화를 볼 수 있는 맘스데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저출산은 성북구라는 도시의 미래에도 심각한 문제이기에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전액 구비로 추진하는 성북 아이랑 안심 택시 사업도 그 일환”이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임신과 출산 그리고 육아의 과정에서 행정이 적극적으로 함께 함으로써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성북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