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율 취임 두 달 만에 30%대 하락... 긍정 37%·부정 49%
윤 대통령 지지율 취임 두 달 만에 30%대 하락... 긍정 37%·부정 49%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08 22:40
  • 수정 2022-07-08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차 민선 8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차 민선 8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두달이 채 안돼 40%대가 붕괴되며, 처음으로 30%대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8일 발표한 '7월 1주 대통령 직무수행평가(7월 5~7일)'에서 윤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한 응답이 37%,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이 49%였다. '어느쪽도 아니다'는 3%, '모름 응답거절'은 11%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는 전주대비 6%포인트 하락했고, 부정평가는 7% 포인트 상승했다. 긍정과 부정 간 격차는 12%포인트다.

윤 대통령은 최고 포인트를 기록한 6월 첫째주 긍정평가(53%)에서 한달 만에 16%포인트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1주 윤 대통령 지지율은 국민의힘 지지율(41%)보다도 낮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긍정 54%, 부정34%), 부산울산경남(긍정 45%, 부정 39%)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과 여성의 부정평가는 각각 50%와 49%로 큰 차이가 없었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하에서는 모두 부정 평가가 앞섰다. 특히 40대에서 부정평가(65%)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에서 긍정이 33%, 부정이 54%로 부정이 월등히 높았다.

직무 수행을 긍정적 평가 이유로는 △외교(6%) △전 정권 극복(6%) △소통(6%) △결단력 뚝심(5%)을 꼽았다.

부정 평가하는 이유로는 인사(25%)를 가장 높았다. 이어 △경제 민생 살피지 않음(12%) △경험 자질 부족(8%). 외교(6%) 순이었다. 발언 부주의는 3%였다.

윤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관련한 질문에는 48%가 ‘국익에 도움됐다’고 응답했다. ‘도움되지 않았다’는 응답은 32%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1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