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기대수명 83.5세 OECD 상위권... 자살률 평균 두 배 
한국인 기대수명 83.5세 OECD 상위권... 자살률 평균 두 배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7.26 13:44
  • 수정 2022-07-2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래 1년에 14.7번, 입원은 평균 19일...병원 가장 많이 가
의사 소득 가장 높아...의료진 수는 인구 대비 최저 수준
26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홍수형 기자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홍수형 기자

한국 국민의 기대수명은 83.5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3년 더 길어 회원국 중 상위권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는 연간 14.7회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지만, 보건의료 인력은 평균보다 낮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가 7월 초 발표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22'을 토대로 우리나라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국 기대수명은 83.5년으로 10년 전보다 3.3년 늘었다. 

기대수명이란, 특정 연도의 출생자가 향후 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생존연수를 의미한다.

OCED 국가 평균인 80.5년보다 3년 길고, 기대 수명이 가장 긴 일본(84.7%)과는 1.2년 짧았다. 기대수명은 해당연도에 태어난 사람이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를 뜻한다.

전체 사망자 가운데 조기 검진과 적절한 치료 등으로 죽음을 예방하거나 피할 수 있었던 사람의 비율인 '회피가능사망률'은 비교 가능한 최신 자료인 2019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147.0명으로 OECD 평균인 215.2명보다 낮았다.

국내 인구 10만명당 회피가능사망률은 2009년 237.0명, 2014년 185.0명, 2019년 147.0명으로 지난 10년간 연평균 5% 감소하는 긍정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

자살 사망률은 2019년 기준 인구 10만명 당 25.4명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

2009년 35.3명에서 10년새 약 10명이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OECD 평균(11.1명)의 두배를 넘었다

영아 사망률은 2020년 출생아 1000명당 2.5명으로 평균(4.1명)보다 1.6명 낮았다.

2020년 국내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사람의 비율은 15.9%로 OECD 평균(16.0%)과 비슷했다.

흡연율은 2010년 22.9%에서 2015년 17.3%, 2020년 15.9%로 줄었다.

주류 소비량은 15세 이상 인구 1인당 연간 7.9L로, 평균(8.4L)에 미치지 수준을 보이며 최근 10년간 감소세를 이어갔다.

15세 이상 인구 중 과체중·비만 비율은 2010년 30.2%, 2015년 33.4%, 2020년 37.8%로 증가했다.

과체중·비만 인구는 미국, 멕시코, 영국 등이 60∼70%대로 OCED 평균은 58.7%다. 한국은 일본(27.2%)에 이어 두번째로 양호한 수준이다.

◆ 외래 1년에 14.7번, 입원은 평균 19일...병원 가장 많이 가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간 14.7회였다. OECD 국가 중 가장 많고, OECD 평균(5.9회)의 2.5배 높은 수준이다.

입원환자 1인당 평균 재원일수는 19.1일로 평균(8.3일)보다 열흘 이상 길었다. 회원국 중에서는 일본(28.3일) 다음이었다.

최근 10년간 입원환자 1인당 평균 재원일수는 연평균 1.9% 증가했으나, 급성기 치료 환자의 재원일수는 연평균 2.5% 감소해 7.8일이었다.

MRI 이용량은 인구 1천명당 71.7건으로 평균(74.2건)보다 적었고, CT는 250.0건으로 평균(147.1건)보다 많았다. CT와 MRI 이용률은 각각 연평균 8.3%, 14.6%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보건의료 부문 서비스·재화에 대한 국민 전체의 1년간 지출 총액인 경상의료비는 2020년 국내총생산(GDP)의 8.4%로 평균(9.7%)에 비해 낮았다.

1인당 경상 의료비는 구매력평가환율(PPP) 기준 3천582달러로 10년간 연평균 6.9%씩 증가했다. 가계가 부담하는 의료비(가계직접부담) 비중은 2010년 34.0%, 2015년 33.7%, 2020년 37.8%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760.9달러로 평균(547.2달러)보다 높았다.

◆ 의사 소득 가장 높아...의료진 수는 최저 수준

전문의 중 봉직의  임금 소득은 연간 19만5463 달러(2억5600만원) 개원의는 연간 30만3천 달러(3억9700원)로 봉직의·개원의 모두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

2020년 국내 임상의사 수는 인구 1천명당 2.5명으로 OECD 국가 중 멕시코(2.4명)에 이어 두 번째로 적었다. 평균(3.7)보다는 1.3명 적다.

의학계열 졸업자 역시 인구 10만명당 7.2명으로 일본과 이스라엘(각 6.9명) 다음으로 적었다.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 간호 인력은 인구 1000명당 8.4명으로 평균(9.7명)보다 1.3명 적었다. 특히 간호사는 4.4명으로 평균(8.0명)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간호대학 졸업자는 인구 10만명당 42.4명으로 평균(31.4명)보다 많았다. 간호사의 임금 소득은 연간 5만2766 달러로 OECD 평균(5만977달러)에 비해 다소 높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