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자동차 개조공장 화재... 13시간 만에 진화
인천 자동차 개조공장 화재... 13시간 만에 진화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7.30 13:35
  • 수정 2022-07-3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원창동 자동차부품공장 불이나 인근 공장과 창고 등을 태우고 13시간만에 진화됐다. (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서구 원창동 자동차부품공장 불이나 인근 공장과 창고 등을 태우고 13시간만에 진화됐다. (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서구의 한 자동차 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공장 8개 동과 창고 13개를 모두 태우고 13시간여 만에 꺼졌다.

30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29일 낮 12시 17분쯤 인천 서구 원창동의 한 자동차 개조공장에서 발생한 큰불이 13시간 32분만인 30일 오전 1시 49분쯤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잡히지 않자 29일 오후 2시 52분쯤 인접 소방서(5~6곳)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인 대응 2단계를 발령해 화재를 진압했으며, 같은날 오후 9시 3분쯤 초진에 성공하자 경보령을 1단계로 하향했다. 대응 1단계는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으로 이 대응단계는 29일 오후 11시 30분 해제됐다.

이 불로 공장 관계자 1명이 팔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작업자 50명이 대피했다. 불은 인근 공장 8개 동과 창고 13동을 모두 태웠다.

화재 현장은 샌드위치 패널 구조 건물로 돼 있는데다 바람까지 불면서 소방당국은 진화를 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 화재 현장 진화에는 소방헬기 4대 등 진압장비 91대와 인력 327명이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공장 기숙사 건물 1층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인과 피해액을 조사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