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군도 잠수함 근무한다... 군 마지막 ‘금녀’ 병과 개방, 2024년부터
여군도 잠수함 근무한다... 군 마지막 ‘금녀’ 병과 개방, 2024년부터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30 17:57
  • 수정 2022-08-08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잠수함 운용 31년 만에 '여군 승조' 결정… 세계 14번째
해군의 3천톤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 ⓒ해군
해군의 3천톤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 ⓒ해군

우리 군의 마지막 ‘금녀의 벽’인 잠수함의 해치가 드디어 열렸다.

해군은 29일 “해군본부에서 열린 22-3차 정책회의에서 여군의 잠수함 승조를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내년 여군을 선발해 기본교육을 마친 후 이듬해인 2024년부터 3000t급 중형잠수함에 배치할 계획이다. 1993년 해군 최초 잠수함 장보고함(1200t급) 취역 후 31년 만에 여군이 잠수함에 배치되는 것이다.

한국 해군은 세계에서 14번째로 잠수함을 여군에게 개방하게 된다. 1993년 해군 최초 잠수함 장보고함 취역 이후 31년 만이다. 여군의 잠수함 승조는 1985년 노르웨이에서 처음 시작돼 현재는 미국, 호주, 캐나다, 일본 등13개국에서 이뤄지고 있다.

이번 잠수함 승조 결정으로 군대 전 병과가 여군에게 개방됐다. 다만 일부 특수부대는 여군을 선발하지 않는다.

해군은 “이번 결정은 여군의 역할 확대 요구를 수용하고, 여군 근무 여건이 확보된 3000t급 중형잠수함을 운영하게 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처음 검토를 시작한 2014년 당시 운용했던 1200t∼1800t급 잠수함은 공간이 협소해 여군용 숙소·화장실 등을 별도 설치 불가 등 여군이 불리한 근무 환경에 놓일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현재는 크기가 두 배로 커진 3000t급 중형잠수함에는 여군을 고려한 설계를 반영할 수 있게 됐다.

해군은 첫 번째 여군 잠수함 승조원으로 3명을 뽑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잠수함 병과 내 보직 등은 추가 회의를 거쳐 결정할 방침이다. 처음 탈 잠수함도 미정이다.

군 관계자는 “여군 승조원은 도산안창호급에서 근무할 것”이라며 “2024년까지 해당 함정의 추가 실전배치 상황을 봐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해군은 장보고급(1천200톤), 손원일급(1천800톤)이 도산안창호급(3천 톤) 잠수함을 운용하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병역자원 감소에 따른 인력 부족 문제를 일부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