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름반도 러시아 공군기지서 대규모 연쇄 폭발... 7명 사상
크름반도 러시아 공군기지서 대규모 연쇄 폭발... 7명 사상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10 09:31
  • 수정 2022-08-1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름반도의 관광지 너머로 러시아 공군기지로 보이는곳에 폭발 이후 구름기둥이 보인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트위터에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름반도에 점령군이 있는 것은 관광철에 적절하지 않다고 경고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크름반도의 관광지 너머로 러시아 공군기지로 보이는 곳에서 폭발 이후 연기 기둥이 솟구치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트위터에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름반도에 점령군이 있는 것은 관광철에 적절하지 않다고 경고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우크라이나 남부 크름반도 러시아 공군 기지 일대에서 대규모 연쇄 폭발이 발생, 1명이 사망하고 6명이 부상했다.

9일(현지시각) 타스 통신, BBC,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크름반도 서부 해안 노보페도리프카 인근 사키 공군 기지에서 최소 12차례 폭발이 일어났다.

노보페도리브카와 사키 기지는 우크라이나 해안 봉쇄를 주도해 온 러시아 흑해 함대의 본거지인 세바스토폴항에서 북쪽으로 약 50㎞ 떨어진 곳에 있다.

소셜 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에는 공군 기지 일대에 여러 차례 폭발이 일어나 거대한 연기 구름이 치솟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배경으로 해변에서 관광객들이 대피하는 모습도 보인다. 목격자들은 최소 12차례 폭발음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현지) 오후 3시20분께쯤 노보페도로프카 인근 사키 비행장에서 여러 발의 항공 탄약이 폭발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언론들은 국방부를 인용, 처음엔 항공 장비 및 인명 피해가 없다고 보도했으나 이후 "1명이 사망하고 어린이를 포함해 6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5명은 경상으로, 치료 후 퇴원했다.

러시아가 세운 크름반도 당국은 인근 주민 약 30명을 대피시켰다. 다만 60일 간의 비상 사태를 선포할 것이란 우크라이나 언론의 보도에 대해선 "가짜"라고 부인했다.

폭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리나 베레슈크 우크라이나 부총리는 텔레그램에 "오늘 폭발은 크름반도가 누구의 것인지 다시 한 번 상기시켜준다. 왜냐하면 그 곳은 우크라이나이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만약 우크라이나가 공격한 것이라면 전쟁은 다른 국면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6월 크름반도 해역의 러시아 흑해 석유 시추 시설과 7월 말 세바스토폴시 러시아 해군 시설을 공격한 적은 있지만 크름반도 내에 있는 목표물을 대규모로 공격한 적은 없었다.

러시아 대통령을 지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지난달 우크라이나가 크름반도를 공격할 경우 "최후의 심판의 날"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크름반도는 국제적으로 우크라이나 영토이지만, 지난 2014년 이래 8년째 러시아가 사실상 통치하고 있다.

BBC는 "우크라이나가 공격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 상황이 극적으로 악화할 수 있다"며 "크름반도 깊은 곳에 대한 공격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큰 당혹감을 줄 것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 美국무부, 우크라이나에 '지뢰 제거' 1163억 원 지원

미국 국무부가 러시아의 침공을 받는 우크라이나의 지뢰 제거를 위해 8900만 달러(약 1163억 원) 규모 지원에 나섰다.

국무부는 9일(현지시간)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2022회계연도 예산 중 8900만 달러를 우크라이나 정부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잔류 폭발물이 우크라이나 인도주의 상황에 시급한 도전을 제기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러시아의 침공 과정에서 지뢰, 불발탄, 즉제 폭발물 등이 잔류하며 추가로 계속 피해를 준다고 국무부의 지적했다. 또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측이 하는 식의 즉제 폭발물 사용은 이전에는 오직 시리아에서 ISIS와 관련이 있었다"라고도 주장했다.

 현재 우크라이나 정부는 자국 국토 16만㎢ 상당이 지뢰로 오염됐다고 미 국무부는 판단하고 있다. 국무부는 "이는 거의 버지니아, 메릴랜드, 코네티컷을 모두 합한 면적"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