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모임, '로톡 이용 방해' 변협 회장 등 경찰 고소
변호사모임, '로톡 이용 방해' 변협 회장 등 경찰 고소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16 10:50
  • 수정 2022-08-1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법인 로베이스 윤성철(가운데) 대표변호사 등 부당한 회원 징계를 반대하는 변호사 모임 소속 변호사들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경찰청 민원실 앞에서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 김정욱 서울지방변호사회장 등에 대한 고소장 접수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법무법인 로베이스 윤성철(가운데) 대표변호사 등 부당한 회원 징계를 반대하는 변호사 모임 소속 변호사들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경찰청 민원실 앞에서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 김정욱 서울지방변호사회장 등에 대한 고소장 접수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변호사들이 법률플랫폼 로톡 이용을 금지해온 대한변호사협회(변협) 간부들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부당한 회원 징계에 반대하는 변호사 모임'은 16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률플랫폼 이용을 이유로 회원들을 징계하고 직업 활동을 부당하게 제한한 이종엽 변협 회장, 김정욱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 등 협회 집행부 6인을 업무방해·강요·배임으로 서울경찰청에 고소·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협회 집행부는 로톡 등 법률플랫폼을 금지하겠다는 목적을 갖고 지난해 5월 변호사 광고에 관한 규정을 입맛대로 뜯어고쳤다"면서 이후 "이 규정 위반 사실을 조사하겠다며 '법질서위반 감독센터'와 '특별조사위원회'를 만들어 수천명의 회원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찰·검찰과 법무부가 법률플랫폼은 현행 변호사법에 위반되지 않는다는 수사결과와 유권해석을 내놨으나 변협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며 명분 없는 플랫폼 금지 정책을 밀어붙이고 징계개시절차를 강행했다"고 말했다.

또 "많은 변호사들이 징계 또는 징계절차로 인한 직업적 불이익이 두려워 협회 정책이 잘못된 것임을 알면서도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며 "플랫폼에 가입한 변호사들은 협회가 두려워 탈퇴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고소·고발장을 제출한 이재희 변호사(법무법인 명재)는 "협회 권력을 사유화하고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 사용하는 행태가 더이상 지속돼서는 안 된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하는 마음으로 서게 됐다"고 밝혔다.

윤성철 변호사(법무법인 로베이스)도 "협회가 부당하게 규정을 개악해 일개 개인에 불과한 변호사 회원에 칼을 휘두르고 있다"며 "부당하게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